충남아산 박동혁의 아쉬움 “세트피스 기회 살리지 못했어”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아산=김귀혁 기자] 박동혁 감독이 세트피스 득점에 대한 아쉬움을 내비쳤다.

17일 충남아산은 아산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김포FC와의 33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23분 김이석의 선제골에 무너지며 0-1로 패배했다. 이날 결과로 충남아산은 4연패의 수렁에 빠진 가운데 30분 일찍 경기를 치른 경남의 승리에 따라 6위로 내려갔다. 올 시즌 김포를 상대로도 첫 패배를 기록했다.

경기 후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은 “경기 준비한 거나 내용 모두 좋았던 것 같다”면서 “결정력에서 아쉬움이 남는다. 선수들은 굉장히 열심히 했지만 결과의 아쉬움이 남는다. 축구가 어렵다는 것을 오늘도 경험했다. 전반전에 페널티킥이 들어갔다면 좋은 상황으로 이끌었을 수도 있어서 아쉬움이 남는다. 김포는 한 번의 세트피스를 잘 살렸다. 이렇듯 축구가 하면 할수록 어려운 것 같다”며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다음은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경기 준비한 거나 내용 모두 좋았던 것 같다. 결정력에서 아쉬움이 남는다. 선수들은 굉장히 열심히 했지만 결과의 아쉬움이 남는다. 축구가 어렵다는 것을 오늘도 경험했다. 전반전에 페널티킥이 들어갔다면 좋은 상황으로 이끌었을 수도 있어서 아쉬움이 남는다. 김포는 한 번의 세트피스를 잘 살렸다.

이렇듯 축구가 하면 할수록 어려운 것 같다. 그래도 경기력이나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마음은 나쁘지 않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연패를 끊어내야 하기 때문에 어렵지만 잘 다독여서 선수들이 편하게 축구하게끔 하는 것이 감독의 역할인 것 같다.

유강현이 페널티킥 실축 이후 조금 흔들리는 모습이 있었다.
본인이 더 팀에 미안한 마음이 있을 것이다. 욕심이 나서 실수가 있었던 것 같다. 좋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 지나간 일이기 때문에 (유)강현이에게 메시지를 전달해서 편안하게 하도록 해야 할 것 같다. 경직되고 분위기가 좋지 않았을 때 선수들이 더 힘들 것 같다. 내가 최대한 선수들을 배려하고 편안하게 준비하도록 만들어야 할 것 같다.

사전 기자회견에서 세트피스 상황을 기대했고 실제로도 기회는 많았지만 득점이 없었다.
득점할 수 있는 상황에서 그러지 못한 아쉬움은 있다. 세트피스에서 득점이 나오도록 준비하는 데 그러지 못했다. 조주영의 슈팅도 골대에 맞았고 이은범의 헤더도 골문을 벗어났다. 선수들이나 나는 준비를 열심히 하고 있다. 운만 따라준다면 좋은 상황으로 갈 수 있을 것이다. 이 위기를 넘겨야 하는 것이 급선무인 것 같다.

경남이 대전을 잡으면서 순위가 6위로 내려갔다. 향후 판세를 예측한다면.
다음 경기가 제일 중요한 것 같다. 꼭 승리를 해야 순위 싸움이나 선수들의 자신감 회복 등 분위기 반전이 될 것 같다. 굉장히 열심히 준비하는 데 결과가 나오지 못해 아쉽다. 결국 행운이 따라야 한다고 본다.

유강현 외에 다른 득점 루트에 대한 고민도 많을 것 같다.
기회를 만드는 훈련을 많이 하고 그 과정에서 강현이에게 유독 기회가 많이 오는 것 같다. 세트피스에서 득점할 필요는 분명 있다. 아직까지 세트피스에서 득점이 하나도 없다. 그것에 대한 준비를 하는 데 결과가 나오지 못하고 잇다. 오늘도 세트피스에서 결과가 나왔지 않았나. 좋은 경기를 했지만 아쉬움이 남는 결과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c6O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