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트트릭’ 안양 안드리고 “여자친구 위해 노력했더니 팀에 선순환 됐어”

[스포츠니어스 | 안양=조성룡 기자] FC안양 안드리고가 해트트릭을 달성한 소감을 밝혔다.

16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FC안양과 부천FC1995의 경기에서 홈팀 안양이 안드리고의 해트트릭과 백동규의 한 골에 힘입어 박창준의 두 골에 그친 부천을 4-2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3위 부천과 4위 안양은 이 경기로 순위를 맞바꿨다.

이날의 주인공은 안드리고였다. 안드리고는 부천을 상대로 혼자서 세 골을 몰아치는 활약으로 구단 역사상 첫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10년의 기다림에 마침표를 찍었다. 안드리고가 골잡이는 아니지만 이날만큼은 특급 골잡이였다. 다음은 안양 안드리고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해트트릭을 내가 했다는 것도 기쁘지만 승점 3점을 따내 라이벌 부천을 이긴 게 더 기쁘다. 우승을 통한 승격에 좀 더 다가가서 기분이 좋다.

전반전 두 골을 넣고 난 이후 해트트릭을 의식했는가?
전반전에는 행운이 많이 따라서 두 골을 넣었다고 생각했다. 후반전에는 부천이 생각보다 까다롭고 공격적으로 좋은 팀이라 득점을 할 수 있을지 걱정했다. 하지만 좋은 기회가 또 내게 와서 득점을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안양 역사상 첫 해트트릭이다.
예전에도 해트트릭 부분은 알고 있었다. 두 골 넣었을 때 한 골만 더 넣으면 해트트릭이 가능하겠다고 생각했다. 구대영이 크로스를 올릴 때 골포스트 근처로 뛰어가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

세 번째 골을 절묘한 백힐로 완성했다.
이번 경기는 굉장히 속도가 빠른 한 판이었다. 크로스 올라올 때부터 생각을 빨리 해야했다. 그 상황에서는 백힐로 넣을 수 밖에 없었다. 그렇게 해야만 하는 상황이었다.

여자친구가 왔더라. 하트 세리머니도 했다. 올 때마다 경기력이 좋은 것 같다.
여자친구인 비앙카가 팀이 지거나 경기가 좋지 않았을 때 같이 많이 슬퍼한다. 훈련할 때부터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많이 노력하는 편이다. 비앙카가 옆에서 많은 힘이 되고 있다. 이게 선순환으로 작용해 우리 팀에도 좋은 에너지를 주는 것 같다.

그동안 뛰었던 리그에 비해 K리그2는 어떤가?
브라질 리그는 전체가 하는 것보다는 각자 포지션에서 자신의 역할을 하는 축구다. 한국의 경우 스피드가 빠른 축구를 구사한다는 점은 같지만 포지션을 파괴하고 다같이 공격과 수비를 한다는 점이 많이 다른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vB5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