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이우형 감독 “막판 실점? 수비 체력 생각하면 충분히 이해해”

[스포츠니어스 | 안양=조성룡 기자] FC안양 이우형 감독이 선수들을 칭찬했다.

16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FC안양과 부천FC1995의 경기에서 홈팀 안양이 안드리고의 해트트릭과 백동규의 한 골에 힘입어 박창준의 두 골에 그친 부천을 4-2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3위 부천과 4위 안양은 이 경기로 순위를 맞바꿨다.

안양은 얻은 것이 많은 한 판이었다.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안드리고가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경사를 맞이했다. 특히 이 경기가 한창 승격 플레이오프 경쟁을 하고 있는 부천 상대였다는 점은 더욱 고무적이다. 계속해서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안양은 이 흐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해 보인다. 다음은 안양 이우형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지난 전남전 끝나고 회복할 수 있는 시간이 이틀 밖에 없었다. 선수들이 체력적인 부분을 극복해줘 좋은 경기를 했다. 선수들을 칭찬해주고 싶다.

안드리고가 구단 첫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사실 좀 부끄러운 기록이다. 진작에 나왔어야 했다. 여태까지 해트트릭한 선수가 없어서 감독 입장에서 안타깝다. 늦은 감이 있지만 안드리고가 좋은 퍼포먼스로 해트트릭을 달성해 기쁘다. 특히 안드리고에게 축하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100번째 경기를 치른 백동규가 골도 넣었다.
백동규에게는 칭찬하고 싶고 축하한다고 말하고 싶다. 사실 백동규가 지난 경기도 풀타임을 소화했다. 이번 경기에서 백동규와 의논한 것이 선발로 나갈 것인지 아니면 교체로 들어갈 것인지였다. 심사숙고했다. 백동규는 “감독님의 의견에 따르겠다. 몸은 문제 없다”라고 하더라. 몸은 피곤해도 솔선수범해 팀을 이끌어가고 있다. 이게 안양이 상위권에 있는 원동력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경기 막판 두 골을 허용한 것은 아쉽다.
감독 입장에서는 안타깝다. 나중에 부천과 다득점에서도 순위 경쟁을 할 수도 있다. 실점 부분은 안타깝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봤을 때는 센터백들이 너무 많은 경기를 소화하다보니 체력적으로 힘들다. 내가 잔인할 정도로 출전시키고 있다. 그 부분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부천전 승리로 한 고비 넘겼지만 대전전이 기다리고 있다.
어떻게 보면 광주와 더불어 가장 껄끄러운 팀이다. 게다가 원정이다. 대전이 알다시피 굉장히 막강한 공격력과 미드필드진을 소유하고 있다. 굉장히 힘든 경기라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 그렇지만 안양이 잘할 수 있는 부분을 코치들과 전략 전술을 잘 짜 대응한다면 원정이어도 충분히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kTN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