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복귀’ 안양 조나탄 “나 없는 세 경기 동안 팀이 단단해졌어”

[스포츠니어스 | 안양=조성룡 기자] FC안양 조나탄이 부상에서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16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FC안양과 부천FC1995의 경기에서 홈팀 안양이 안드리고의 해트트릭과 백동규의 한 골에 힘입어 박창준의 두 골에 그친 부천을 4-2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3위 부천과 4위 안양은 이 경기로 순위를 맞바꿨다.

이날 안양 조나탄은 부상을 털어내고 그라운드에 복귀했다. 후반 15분 교체 투입으로 그라운드를 밟은 조나탄은 최전방 공격수 자리에서 득점을 노렸지만 아쉽게 공격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특히 경기 도중 절호의 기회가 왔지만 슈팅이 하늘로 뜨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경기 후 <스포츠니어스>와 만난 안양 조나탄은 “세 경기 정도를 뛰지 못한 것 같았다”라고 회상하면서 “그동안 너무나도 힘들었던 시간이었다. 하지만 복귀를 하자마자 팀이 승리를 했다. 그리고 여기에 나 또한 조금이라도 기여한 것 같아서 정말 행복하다”라고 복귀 소감을 밝혔다.

그의 복귀전은 어땠을까? 조나탄은 “세 경기를 쉬는 동안 훈련을 정말 열심히 했다. 옆에서 많이 도와주기도 했다. 그렇기 때문에 힘든 점은 없었다”라면서 “이제는 다음 대전전을 준비해야 한다. 내가 들어갈지 아직은 모르지만 투입된다면 100% 기량을 발휘하도록 준비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내친 김에 골까지 넣었으면 좋았을 법 하다. 조나탄 또한 “내가 골을 넣지 못한 것은 정말 죄송하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내더니 “그래도 이번 경기에서 승점 3점을 따냈다. 부천이라는 라이벌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고 그 결과 순위표에서 부천보다 위에 자리하게 돼 크게 만족한다”라고 말했다.

이날 경기는 동료 안드리고의 해트트릭이 화제였다. 주축 공격수 조나탄 입장에서는 해트트릭을 먼저 기록하지 못한 것이 아쉬울 수 있다. 하지만 조나탄은 “전혀 아쉽지 않다. 안드리고가 아니라 다른 선수가 해트트릭을 기록해도 마찬가지로 기뻤을 것 같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안드리고의 경우 정말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는 선수다. 내가 옆에서 안드리고가 얼마나 노력하는지 봐왔다”라면서 “그렇기 때문에 안드리고가 해트트릭을 달성한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니다. 오히려 충분히 축하해주고 싶은 일이다”라고 칭찬했다.

마지막으로 조나탄은 “내가 뛰지 않은 세 경기 동안 우리 팀이 많이 단단해져 있다는 것을 느꼈다”라면서 “일단 다음 대전전만 바라보겠다. 그 경기에서 승점을 쌓겠다. 그 승점을 기반으로 우리가 승격을 할 수 있도록 남은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라고 의욕을 불태웠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Dsy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