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후 첫 골’ 경남 원기종 “끝나고 다들 커피 사라고 하더라”

[스포츠니어스 | 김포=김귀혁 기자] 경남 유니폼을 입고 첫 득점을 터뜨린 원기종의 소감을 들어봤다.

14일 경남FC는 김포솔터축구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김포FC와의 32라운드 맞대결에서 전반 18분 티아고의 선제골과 후반 39분 원기종, 그리고 추가시간 모재현의 득점에 힘입어 나성은이 한 골을 넣는 데 그친 김포에 3-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경남은 두 시간 일찍 경기를 치렀으나 패배한 충남아산을 승점 1점 차로 추격했다.

이날 경기 김포는 전반전만 하더라도 외국인 3인방을 앞세워 김포를 몰아붙였다. 그 과정에서 많은 기회가 났지만 아쉽게 득점으로까지 이어지지는 못했다. 그러면서 결국 김포에 흐름을 내주게 되며 후반전 수세에 몰리기도 했다. 하지만 원기종이 해결사로 등장했다. 후반 39분 모재현의 크로스를 받은 원기종이 이를 헤더로 연결했으나 수비 맞고 흐른 공을 재차 슈팅으로 연결해 결승골의 주인공이 됐다.

경기 후 <스포츠니어스>와 만난 원기종은 “팀이 2연패 중이었기 때문에 분위기가 조금 힘든 것이 없지 않아 있었다”면서 “오늘 경기로 분위기 반전을 해서 기분이 좋다. 남은 경기에서도 이런 모습을 더 보여드려야 할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후 그는 “전반전에 골 취소가 됐을 때도 살짝 아쉽기는 했지만 그 이후에 딱히 머릿속에 담아두지는 않았고 다음 플레이에 집중했다”고 덧붙였다.

원기종은 이번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대전에서 경남으로 넘어왔다. 그리고 이날 득점을 통해 이적 후 마수걸이 포를 신고했다. 원기종은 “처음에 득점이 취소된 장면에서 내 슈팅 감각이 좋은 것을 느꼈다”면서 “오늘 공간이 열리면 슈팅을 많이 해야겠다고 다짐했다. 동료들은 경기 끝나고 다들 커피 사라고 하더라. 숙소 주변에 있는 카페에 가서 단체로 사야 할 것 같다”며 웃음을 보였다.

이날 경남의 공격진 네 명 중 세 명은 브라질 3인방(카스트로-티아고-엘리아르도)이었다. 나머지 한 자리를 원기종이 담당했다. 원기종은 “오늘은 브라질 공격수들이 많이 있었기 때문에 수비에서 잘 안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그래서 수비와 관련해 그 선수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잘 맞춰가려고 했기 때문에 오늘 좋은 모습을 보인 것 같다”며 세 선수와의 호흡을 이야기했다.

원기종은 대전에서 제법 마음고생이 있었다. 선발보다는 주로 교체로 나서면서 경기 흐름을 따라가기 쉽지 않았다. 원기종은 “감독님이 중간에 불러주셨다는 건 결국 나에게 원하는 게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그것이 어떤 부분인지 잘 확인하고 보여줘야 최대한 팀에 도움이 되고 나도 성장할 수 있을 것 같다. 요즘에는 주로 선발로 뛰다 보니 여유도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기종은 선발로 경기에 나서는 것의 책임감에 대해 말했다. 그는 “경기를 뛰는 선수로서 내가 안일한 모습을 보이게 되면 결국 경기에 못 나가는 선수들은 나를 안 좋게 생각할 수 있다고 본다”면서 “내가 어느 상황에서 뛰든 훈련 중에도 최선을 다하고 경기장에 나가서도 그런 모습을 보여야 앞으로도 계속 경기에 뛸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항상 준비하고 긴장하면서 생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승리로 경남은 5위 충남아산을 승점 1점 차로 추격했다. 원기종은 “남은 경기에서 오늘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상위 팀들을 따라갈 수 있다”면서 “앞으로 우리보다 위에 있는 팀들을 이겨야 우리가 그 자리에 올라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다음 경기에서부터 잘 준비해서 분위기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할 것 같다”며 이야기를 마쳤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VKX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