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김도균 “정재윤과 장재웅 이른 교체, 제 역할 다해주고 나와”

[스포츠니어스 | 춘천=김귀혁 기자] 김도균 감독이 라스의 활약에 만족감을 드러내며 더 좋은 모습을 기대했다.

15일 수원FC는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원FC와 28라운드 경기에서 정재윤, 라스, 박민규의 득점에 힘입어 김진호와 이정협이 한 골을 넣는데 그친 강원을 제압하고 3-2 승리를 기록했다. 이날 승리로 수원FC는 경기 전까지 승점 동률이던 강원의 추격을 뿌리치고 6위 자리를 공고히 했다.

경기 후 비에 젖은 모습으로 기자회견장에 들어온 수원FC 김도균 감독은 “비도 많이 오고 선수들이 힘든 상황에서 경기를 펼쳤다”면서 “경기 내용을 떠나 원정에서 승점 3점을 따서 기쁘게 생각한다. 계속 6위부터는 승점 차이가 크게 없다. 매 경기 준비를 잘해야 할 것 같다”면서 경기 결과에 대한 만족감과 함께 기자회견에 임했다.

다음은 수원FC 김도균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비도 많이 오고 선수들이 힘든 상황에서 경기를 펼쳤다. 경기 내용을 떠나 원정에서 승점 3점을 따서 기쁘게 생각한다. 계속 6위부터는 승점 차이가 크게 없다. 매 경기 준비를 잘해야 할 것 같다.

선제골을 합작한 정재윤과 장재웅이 득점 이후 바로 교체됐다. 어떤 이야기를 건네줬는지 궁금하고 이 둘의 좋은 활약을 예상했는지.
우리는 22세 이하 선수들이 별로 없다. 짧은 시간이지만 최선을 다해서 뛰었고 이 선수들에게 요구했던 것이 득점 장면에 나왔다. 상대 뒷 공간을 노리면서 정재윤에게는 아끼지 말고 슈팅을 하라고 했는데 잘 맞아떨어졌다. 두 선수가 합작한 득점이다. 이번 득점을 통해서 더 발전했으면 좋겠다.

왼쪽 측면에 있던 박민규가 결승골의 주인공이 됐다. 공격 가담 타이밍이 좋았는데 특별히 주문한 것이 있는가.
윙백들의 공격 가담은 타이밍에 따라 스스로 판단하라고 이야기했다. 보통 K리그 경기를 보면 득점 이후 움츠러드는 경우가 많다. 우리가 한층 더 올라서기 위해서는 그런 패턴으로 나아가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앞서 나가고 있을 때 주도해야 지금보다 강팀이 된다고 생각한다. 박민규가 왼발잡이임에도 오른발로 득점을 했다. 1년에 한 번 있을까 말까 한 장면인데 축하한다고 전하고 싶다.

경기가 수중전의 양상이었다.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변수가 되지 않았을까 우려하지는 않았나.
조금 아쉬운 점은 우리가 리드하고 있을 때 추격골을 허용했다. 운동장 사정이 좋지 않았기 때문에 오히려 더 앞에서 플레이했으면 어땠을까 싶다. 3-2 상황에서 전방에서 그래도 조금 나왔던 것이 주효했다. 수비수나 미드필더를 포함해서 끝까지 버텨낸 것이 좋았다고 본다.

두 번째 골을 넣은 라스의 활약상은 어땠는지.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생각한다. 사실 이전 경기뿐만 아니라 지난 시즌에 비해 조금 부족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우리는 라스가 역할을 해주고 득점을 해야 살아난다. 상당히 비중이 큰 선수다. 오늘 좋은 모습을 보였고 경합이나 득점 장면도 만들어줬다. 체력적으로 힘들지만 90분을 소화해서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싶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q9p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