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최용수 감독 “수중전 변수? 핑계 대고 싶지 않아”

[스포츠니어스 | 춘천=김귀혁 기자] 최용수 감독이 수비에서의 소홀함에 아쉬움을 내비쳤다.

15일 강원FC는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수원FC와의 28라운드 맞대결에서 상대 정재윤, 라스, 박민규에게 실점하며 김진호와 이정협이 한 골을 넣었음에도 2-3으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강원은 올 시즌 춘천에서의 전승 행진을 마감함과 동시에 6위 수원FC 추격에 실패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들어온 최용수 감독은 “홈팬들을 위해 꼭 이기자고 동기부여를 줬는데 이기지 못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상대의 라스를 중심으로 한 제공권에 우리가 힘들어했다. 지난 경기들과 비교하면 우리 선수들이 세컨드 볼에 대한 반응이 늦었던 것 같다. 나와 우리 선수들도 좀 더 강한 팀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노력을 해야 할 것 같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다음은 강원FC 최용수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홈팬들을 위해 꼭 이기자고 동기부여를 줬는데 이기지 못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상대의 라스를 중심으로 한 제공권에 우리가 힘들어했다. 지난 경기들과 비교하면 우리 선수들이 세컨드 볼에 대한 반응이 늦었던 것 같다. 나와 우리 선수들도 좀 더 강한 팀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노력을 해야 할 것 같다.

양현준에 대해서 경기 전에 상대 견제를 받고 있다고 말하며 따로 분석하는 시간을 보냈다고 했다. 오늘 그 분석의 효과가 나왔다고 보는지.
저돌적이고 기술이 좋은 장점을 갖고 있지만 협력 수비에 어떻게 대응하는지에 대해서는 힘들어하는 것 같다. 이전에는 양현준을 편하게 내줬다가 최근에 경계가 심해진 것 같다. 본인이 그것을 헤쳐나가야 더 큰 선수로 성장할 것이다. 교체로 들어간 갈레고도 나쁘지 않았다. 아무래도 선수가 발전하는 한 과정으로 봐주면 좋을 것 같다.

수중전에서 추격을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것이 어떻게 작용할 것으로 봤는지 궁금하다.
실점 상황을 보면 우리의 부주의로 내주고 말았다. 전체적으로 우리가 주목을 받으면서 무게중심이 앞으로 가다 보니 수비에 대한 의식을 소홀히 했다. 평소와 달리 적극적이지도 못하고 투혼이 부족하지 않았나 싶다. 비가 많이 온 것에 대해 논하고 싶지는 않다. 어떤 환경 속에서도 축구는 진행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서 결과를 가져와야 한다.

갈레고와 함께 나온 케빈이 미드필더로 교체 투입됐다. 어떻게 활용할 계획이었는가.
케빈은 중앙 수비와 함께 미드필더를 봐왔던 선수였다. 갈레고는 팀에 활력소를 준다고 느꼈다. 오늘은 비가 많이 와서 상황이 어려웠지만 그 속에서도 본인의 투혼이나 경기력을 보여줬다. 갖고 있는 능력은 분명 있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hrh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