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최용수 감독의 진단, 양현준이 겪는 어려움은?

[스포츠니어스 | 춘천=김귀혁 기자] 최용수 감독이 양현준에 대해 아낌없이 조언했다.

15일 강원FC는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수원FC와 28라운드 맞대결을 치른다. 경기 전 강원은 리그에서 9승 6무 11패 승점 33점으로 이날 상대인 수원FC와 승점 동률이나 다득점에서 밀리며 7위에 위치하고 있다. 최근 다섯 경기에서는 3승 2패의 흐름을 보이고 있으며 최근 춘천에서는 3연승 행진 중이다.

경기 전 취재진과 마주한 강원FC 최용수 감독은 “(김)영빈이가 지난 경기에서는 통증이 있어서 제외했다가 오늘 복귀했다”면서 “지난 수원FC와의 원정 경기와 크게 달라지지는 않았다. 하지만 우리가 좋은 팀이 되려면 갈레고나 (이)정협이와 같이 활약하면서 선발과 후보 사이의 틈이 줄어야 하는데 그게 점점 좋아지고 있다”며 운을 뗐다.

이후 최 감독은 “오늘 승리하면 6위로 올라가지만 크게 순위 경쟁에는 신경 쓰지 않고 싶다”면서 “우리가 조금 더 공격적인 마인드를 갖고 여러 상황을 만들었으면 좋겠다. 서울에 있을 때는 아무래도 결과에 집중할 수밖에 없었는데 여기에서는 선수들의 창의성과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를 팬들에게 어필할 수 있지 않나. 물론 수비 조직은 절대 흔들려서는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강원은 지난 10일에 펼쳐진 대구FC와의 경기에서 후반 40분 갈레고의 환상적인 중거리포에 힘입어 1-0 승리를 기록했다. 최근 강원은 중앙 공격수에는 발샤와 이정협이 번갈아 가며 선발과 교체로 나서는 가운데 측면 공격수 자리에 있는 양현준과 김대원은 계속해서 경기에 나서고 있다. 갈레고의 활약이 분명 로테이션에도 큰 도움이다.

최용수 감독도 “앞선 경기에서는 정협이가 선발로 나가서 다시 상대 수비 성향에 따라 발샤로 결정했다”면서 “(양)현준이나 (김)대원이는 우리 공격의 핵이다. 중심축을 이루면서 좋은 상황을 많이 만들고 있다. 분명 체력적으로나 정신적으로 팀을 이끌어 가야 하기 때문에 힘들 것이다. 하지만 우리 팀은 결국 성장과 함께 더 좋은 결과를 가져와야 한다. 대원이와 현준이의 상태는 계속 지켜보면서 상황에 따라서는 갈레고에게도 기대감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부상 선수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최 감독은 “한국영은 손가락 뼈가 골절돼서 이탈했다. 부상이 좀 많은 것 같다”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낸 후 “고무열은 계속 훈련을 같이 하고 있다. 아무래도 장기 부상 이후 컨디션을 끌어올려야 하기 때문에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하다. 그래도 4주 전에 비해서는 점점 좋아지고 있다. 본인은 힘들겠지만 내가 봤을 대 축구 지능이 참 뛰어나다. 우리 팀에 없는 유형이기 때문에 빨리 복귀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전했다.

강지훈의 몸상태에 대해서도 질문이 있었다. 강지훈은 시즌 초반 강원의 우측 윙백 주전으로 자리매김했으나 지난 10라운드 김천상무전 이후 부상으로 나오지 못하고 있다. 그런 강지훈이 지난 13일 강원FC B팀에서 평창유나이티드를 상대로 복귀전을 치렀다. 김진호가 활약해주고는 있지만 강지훈의 가세도 강원에는 큰 힘이다.

최용수 감독은 “강지훈은 어제 전반 45분을 뛰었다”면서 “이제 몸을 끌어올리고 있는 단계다. 아무래도 부상 영향으로 경기 감각이나 체력이 아직 부족하다. 결국 여러 방면에서 시간이 더 필요할 것 같다. 지훈이는 (김)진호가 갖고 있지 않은 유현한 경기 운영 능력이 있다. 팀에 함께 녹아들면서 윤활유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진호와는 차이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대구와의 경기 이후 최용수 감독은 양현준에 대해 “상대가 점점 양현준을 간파하는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최 감독은 “당시에 워낙 대구 수비가 거칠었는데 그걸 나오는 것이 결국 현대축구다”라면서 “사실 몇몇 장면에서 역습에서 본인의 실수로 빼앗긴 적이 많았다.
생각이 많다 보니 판단 속도가 잘 따라가지 못해 기회를 허무하게 날렸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후 그는 “자신만의 일관성 있는 모습도 중요하지만 상대에 따라서는 변화를 꾀해야 한다”면서 “무기를 감출 때는 확 감추다가 확 써야 한다. K리그는 상대 팀에 따라 경기장 분위기나 양상 등이 달라진다. 본인만의 스타일을 고집하는 모습이 보이기 시작했다. 그래도 편집 영상을 보면서 한 번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으니 좋아질 것이다. 그리고 주변의 기대가 분명 부담스럽기도 할 것이다. 이제는 ‘내가 좀 잘해야지’라는 생각으로 임하다 보니 그런 것 같다”라며 양현준에 대해 평했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CJR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