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석 돌진 세레머니’ 수원삼성 전진우, “팬들에게 뭐라도 하고 싶었어”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ㅣ수원=명재영 기자] 전진우가 성남전의 절박함을 다시 표현했다.

수원삼성이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 성남FC와 경기를 치렀다. 수원은 이날 경기에서 전반 27분 고명석, 후반 11분 오현규, 후반 19분과 후반 35분 전진우가 네 골을 퍼부으면서 성남을 4-1로 제압했다.

수원의 이날 승리는 전진우의 두 골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전진우는 지난 5월 성남전에서도 결승 골을 기록한 바 있다. 다음은 수원 전진우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프로는 결과로 증명해야 하는데 순위 때문에 책임감을 많이 느꼈다. 공격적인 전술을 많이 준비했지만 잘 나오지 못했다. 팬들이 많이 힘들어하셨을 것 같다. 오늘 경기에서 승리로 이어져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성남에 유독 강한 것 같다
단순히 오늘도 득점이 터져서 그렇게 보이는 것 같다. 매 경기를 준비하면서 내가 할 수 있는 것에 최선을 다하자고 다짐한다. 항상 잘하고 싶다. 똑같은 마음이다.

팬들에게 안기는 세레머니가 인상적이었다
결과로 증명해야 하는 데 좋지 못해서 많이 힘드셨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조금이라도 보답할 수 있는 것을 고민했다. 골 넣었을 때 같이 즐기고 싶었다. 뭐라도 팬들을 즐겁게 하고 싶었다.

최근 몸 상태는 어떤지
부상이 그동안 많아서 주위의 우려가 많았다. 그만큼 스스로 준비를 많이 했다. 준비에서 비롯된 자신감과 믿음이 있다. 그런 모습이 올해 좋은 모습으로 이어진 것 같다.

개인적인 목표는 무엇인지
정말 개인적인 목표가 없다. 팀이 이기면 잠을 별로 안 자도 피곤하지 않다. 골 넣어서 이기면 다 좋다. 매 경기 공격 포인트를 올릴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 프로 선수의 자세라고 생각한다.

오늘 승리가 어떤 의미인지
수원은 이 위치에 있으면 안 된다. 그러나 현실은 밑에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기면 올라갈 수 있지만 지면 정말 힘들 것 같았다. 오늘 경기 무조건 이겨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 패배만큼은 막아야 한다는 생각이었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FfT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