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아산 유강현 “득점왕? 일단 욕심 버리고 하나씩 기회 살려야”

[스포츠니어스 | 대전=조성룡 기자] 충남아산 유강현이 고민에 빠졌다.

14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대전하나시티즌과 충남아산FC의 경기에서 홈팀 대전이 충남아산을 2-1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충남아산 유강현이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었지만 이후 대전 카이저와 윌리안이 골을 넣으며 역전에 성공했다.

이날 충남아산 유강현은 다시 한 번 득점포를 가동했다. 그는 전반전 이학민이 얻어낸 페널티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서 침착하고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K리그2 득점 랭킹 1위인 경남FC 티아고를 바짝 추격하는 골이었다. 3위인 대전 윌리안도 이날 골을 넣었지만 아직 격차는 존재한다.

경기 후 믹스드존에서 만난 충남아산 유강현은 아쉬움부터 드러냈다. 그는 “이번 경기에서 나름대로 준비한 걸 잘했다고 생각했다”라면서 “하지만 결과가 조금 좋지 않았다. 게다가 이번 경기 패배로 3연패에 빠지게 되어 많이 아쉽다”라고 말했다. 현재 충남아산은 좀처럼 연패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골을 넣어야 하는 공격수인 만큼 팀의 연패가 더욱 무겁게 다가오는 모습이었다. 유강현은 “이번 경기에서도 페널티킥 외에도 좋은 기회가 한두 개 정도는 더 있었던 것 같다”라면서 “그런 기회를 결정짓지 못한 책임감도 많이 느끼고 있다. 내가 이런 기회를 살려줘야 연패를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현재 유강현은 득점 랭킹 2위다. 득점왕 등극도 꿈은 아니다. 하지만 유강현은 “시즌 전에 사실 득점왕을 목표로 했던 것은 아니라 크게 욕심이 없다”라고 웃으면서 “그래도 내가 골을 많이 넣으면 팀에도 도움이 되는 부분이다. 할 수 있는 만큼 일단 최선을 다해보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유강현의 원래 목표는 무엇이었을까. 그는 “사실 시즌 베스트 일레븐이었다. 솔직히 이제는 베스트 일레븐도 득점왕도 욕심이 난다”라면서 “그래도 공격수라면 득점왕을 더 욕심내야 하지만 원래 목표가 베스트 일레븐이라서 일단 이걸 먼저 해내고 싶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내가 용을 쓴다고 되는 것은 아니다. 자연스럽게 욕심을 버리고 오는 기회를 하나씩 차근차근 넣다보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라고 말한 유강현은 “다음 김포FC전이 굉장히 중요하다. 연패의 나쁜 흐름을 빨리 끊고 승격 플레이오프의 자리를 지켜야 한다. 준비 잘하겠다”라고 다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sDE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