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끝 승부’ 성남 김남일 감독이 밝힌 마지노선은 어디?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ㅣ수원=명재영 기자] 김남일 감독이 벼랑 끝 승부에서 승리를 강조했다.

성남FC가 14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 수원삼성과의 경기를 치른다. 성남으로서는 이번 시즌 제일 중요한 경기다. 승점 18점으로 리그 최하위에 묶여있는 성남은 이날 경기에서 승점 24점의 수원을 잡아야 강등권 탈출 싸움을 이어갈 수 있다. 만약 이날 패배한다면 수습하기 힘든 상황이 펼쳐진다.

성남 김남일 감독은 경기 전 취재진과의 만남에서 “지금 매 경기 중요하지만 오늘은 특히 더 중요하다”면서 “지난 김천상무전도 굉장히 중요했는데 좋지 않았던 결과가 나왔고 이를 받아들여야 한다. 우리가 그 경기에서 나왔던 문제점들에 대해 개선 방안을 찾고 선수들과 충분히 훈련했다. 오늘 그 결과를 보고 싶다”고 경기 각오를 밝혔다.

김남일 감독의 말처럼 성남은 지난 김천전에서 1-4로 대패하면서 다시 추락했다. 김 감독은 “김천전은 우리가 밸런스가 많이 무너졌던 경기”라면서 “수비수들의 위치가 좋지 않았고 공간을 너무 많이 내줬다. 오늘은 승점 6점 이상의 경기인 만큼 벼랑 끝 승부로 생각한다. 오늘 결과에 따라서 우리의 남은 시즌 방향이 달라질 수 있다”고 전했다.

상대팀 수원에 대해서는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김 감독은 “상대가 오늘 중원에 변화를 준 것 같다”면서 “조금 안정적인 형태를 생각한 것 같다. 거기에 대한 대비가 필요할 것 같다. 짧은 시간이지만 상대를 공략할 방법을 선수들과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임대 이적으로 두 시즌 동안 성남에 있다가 수원으로 돌아간 이종성이 오늘 선발로 출전한다. 김 감독은 “집으로 돌아가니 얼굴이 더 좋아보인다”면서 “우리 팀에 있었을 때는 불안한 모습이 없지 않았는데 친정으로 돌아가니 경기력이 많이 좋아졌다. 우리로서는 당연히 좋지 않다. 종성이가 실수했으면 좋겠다”며 가벼운 농담을 띄웠다.

성남의 이번 경기 목표는 승점 3점이다. 이기지 못하더라도 수원과 승점 차이가 벌어지지 않는 것이 마지노선이다. 김 감독은 “우리는 다음 경기가 없다. 선수들의 마음가짐이 제일 중요하다. 김천전에는 우리가 연승으로 인한 느슨함이 있었던 것 같다. 정신력을 강조했다. 오늘 당연히 이겨야 하지만 승점 차이를 그대로 유지하는 것도 최악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tix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