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김인균이 친정팀 상대하는 법 “충남아산은 내가 전문가”

[스포츠니어스 | 대전=조성룡 기자] 대전하나시티즌 김인균이 친정팀을 향한 각오를 밝혔다.

14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대전하나시티즌과 충남아산FC의 경기는 보통 ‘김인균 더비’라는 별칭이 붙는다. 과거 충남아산에서 2년 동안 활약하며 K리그2 영플레이어상까지 수상했던 김인균이 이제는 대전 유니폼을 입고 있기 때문이다. 그만큼 김인균의 활약이 인상적이라는 이야기다.

하지만 정작 김인균은 ‘김인균 더비’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손사래를 친다. 그는 <스포츠니어스>와 만나 “그런 별칭 안 붙였으면 좋겠다”라면서 “내가 충남아산에도 2년 있었고 이제 대전에 올해 왔다. 내 이름을 걸고 더비를 한다는 것은 많이 부담스럽다”라고 웃으며 이야기했다.

그래도 김인균은 충남아산에 대한 자신감이 있다. 그는 “내가 2년 동안 몸 담아왔던 팀이다. 내가 또 충남아산 스타일을 잘 안다”라면서 “충남아산이 잘하는 것과 약점을 잘 훈련했다. 내가 팀 내에서는 충남아산을 제일 잘 안다. 지난 충남아산전에 한 번 져서 이번에는 무조건 홈에서 이겨야 한다는 생각 밖에 없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김인균은 이번주 훈련이 고됐을 것 같기도 하다. 그는 지난 부산전에서 큰 실책을 했다. 경기 후 이민성 감독도 “혼낼 것”이라고 예고했다. 정말 많이 혼났을까? 김인균은 먼저 “그 실책에 대해서는 감독님께서 그렇게 대놓고 혼내시지는 않으셨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렇다면 어떻게 혼냈을까.

김인균은 “훈련 때 감독님이 나를 향해서 ‘왜 이렇게 뒤로 패스를 하느냐. 너의 장점이 앞으로 가는 것이다. 앞으로 패스를 해서 장점을 좀 살려라’고 하시더라. 훈련 중에 이런 식으로 돌려서 욕을 먹었다”라고 전하며 웃었다. 대놓고 혼나지는 않았지만 이민성 감독은 기억해두고 있었던 것이다.

특히 김인균은 올 시즌 두 차례 극적인 골로 ‘극장골 사나이’라는 별명도 있다. 하지만 김인균은 “그런 극적인 골을 넣은지 오래됐다. 가물가물하다. 한 세 달 된 것 같다”라면서 “이번 경기에서 기회가 된다면 극장골이 아니어도 좋으니 꼭 골을 넣어보고 싶다. 박동혁 감독님이 경기 전에 ‘살살 하라’고 농담 하셨지만 할 때는 제대로 해야한다”라고 강조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P0Y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