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력은 하는데…’악’이 부족하다는 대전 이민성 감독의 고민

[스포츠니어스 | 대전=조성룡 기자] 대전하나시티즌 이민성 감독이 선수들에게 더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14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대전하나시티즌과 충남아산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대전 이민성 감독은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이 ‘대전 홈 무패 깨질 때가 됐다. 우리가 그 주인공이 되고싶다’라고 말했다”라는 이야기를 듣자 쿨하게 “이기라 그래라. 별 생각 없다 전해라”고 말했다. 홈 무패의 여유가 묻어 나왔다.

하지만 사실 대전은 충남아산과 만날 때마다 상당히 쉽지 않은 경기를 한다. 이 감독 또한 “우리가 충남아산과 할 때 그렇게 좋은 경기를 한 적이 없는 것 같다”라면서 “상성이 잘 맞지 않는 건지 모르겠다. 홈에서 하면 그나마 좀 나은데 원정을 가면 굉장히 힘들었던 기억이 난다”라고 말했다.

이날 대전은 마사를 교체 명단에 넣었다. 사실 상당한 실력의 선수가 교체 명단에 들어간다는 것은 자존심이 상할 법 하다. 하지만 이 감독은 오히려 “굳이 달랠 필요가 없다”라면서 “프로란 그렇다. 본인이 여러 포지션을 소화한다면 활용 가치가 더 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포메이션이 다를 때 방법이 없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이진현과 이현식도 마찬가지다. 마사의 경우 올 시즌 전반기 초반에 많은 득점을 했다. 그 이후에는 컨디션도 좋지 않았다”라면서 “우리는 상대팀에 따라서 포메이션과 포지션에 변화를 주다 보니까 그럴 수 밖에 없다. 마사가 해당 위치에 들어가기 애매해서 그런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렇게 대전은 수준급 선수가 즐비하기에 주전 경쟁이 쉽지 않다. 뛰지 못하는 선수들에게 동기부여를 주는 것도 고민이 될 수 있다. 이 감독은 이에 대해 “내가 보기에는 경쟁이다. 주전 선수들보다 뛰어나면 뛸 수 있는 것이다”라면서 “선수들에게 동기부여 차원에서 이야기를 해주지만 버티지 못하면 안된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대전이 재정적으로 넉넉하니까 포지션 별로 많은 선수들을 뽑게 된다. 어떻게 보면 치열한 경쟁이다”라면서 “나도 선수 생활을 해보지 않았는가. 그 와중에 살아남아야 더 높은 곳으로 간다. 여기에서 경기 못 뛴다고 그러면 그냥 그 수준에 머무는 것이다. 우리 팀 선수들은 노력을 안하는 것은 아니다. 그런데 더 죽기살기로 해야 한다. 우리 팀이 그런 부분이 좀 부족하다. 더 악을 키워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RNS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