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폭풍’ 수원삼성 이병근, “팔라시오스 안 나와서 다행이야”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ㅣ수원=명재영 기자] 이병근 감독이 4골 폭발에 활짝 웃었다.

수원삼성이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 성남FC와 경기를 치렀다. 수원은 이날 경기에서 전반 27분 고명석, 후반 11분 오현규, 후반 19분과 후반 35분 전진우가 네 골을 터트리면서 박수일의 한 골에 그친 성남을 4-1로 제압했다.

지난 경기에서 지역 라이벌 수원FC에 대패한 수원은 이날 경기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했다. 리그 최하위 성남을 상대로 승점 3점을 따지 못하면 강등권 탈출이 어려워지는 상황이었다. 위기 속에서 다득점이 터지면서 기사회생했다. 다음은 수원 이병근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비가 많이 오는 날씨 속에서도 많은 팬께서 경기장에 찾아주셨다. 우리 선수들에게 많은 응원을 해주신 것이 선수들에게 큰 힘이 됐다. 우리가 달아날 때 추격 골이 터져서 걱정했는데 맡은 역할을 잘 해줘서 다시 안정을 찾고 스코어를 벌릴 수 있었다. 선수들을 한 발 더 뛰게 한 것은 오로지 팬들의 응원 덕분이다. 마음고생이 많으셨을 것이다. 오늘 경기의 승리로 즐거움을 되찾으셨으면 좋겠다. 선수단도 더 분발해서 더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선수들의 간절함을 강조했는데 오늘 나타났는지
새로운 선수들이 많아서 걱정이 된 부분이 있다. 상대가 우리가 예상했던 4-4-2 전술이 아닌 3-4-3 전술로 나왔다. 대응이 완전히 맞아떨어지지 않아서 전반전에 기세가 조금 밀렸다. 그러나 빠른 득점으로 우리 분위기를 가져오고 추가 골이 계속 터져서 분위기를 계속 유지할 수 있었다.

전진우의 활약을 평가한다면
경기 전에 말씀드렸지만 우리가 잘 되려면 전진우의 활약이 필요하다. 오늘 전진우, 류승우, 정승원 등의 선수들이 수비와 공격 모두 하나가 돼서 잘 해줬다. 앞으로의 희망을 볼 수 있었다. 팀이 이길 때 전진우가 계속 골을 넣고 있는데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다. 선수 개인으로서도 성장을 멈추지 않으려면 꾸준함이 더 필요하다.

그동안 고민이었던 훈련에서의 모습이 경기장에서 잘 나왔는지
경기가 잘 안됐을 때 선수들과의 미팅을 해보면 공격적인 부분에 있어 약속된 플레이, 공격 중에 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 잘 모르는 것 같았다. 이 고민을 훈련을 통해서 계속 맞춰나갔다. 백패스나 횡패스가 많았다면 오늘은 그동안 공간을 노리는 패스나 전진 패스를 많이 했던 것이 희망 요소다. 안병준, 염기훈 등 교체로 나선 선수들이 더 잘해준다면 선택의 폭이 넓어질 것이다. 공격 훈련에 시간을 더 할애했던 것이 결과로 나온 것 같다.

지난 경기에서 큰 실수를 했던 고명석이 오늘 골을 넣었다
항상 고명석을 더 기용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스피드가 뛰어나거나 제공력이 뛰어난 선수가 선수단에 많지 않다. 불투이스가 공격적으로 많이 해주고 있지만 뒷공간에 대한 걱정이 있다. 고명석이 우리의 부족한 점을 적재적소에 보완해주고 있다. 꼭 필요한 선수라고 생각했다. 지난 경기 실수로 의기소침한 모습이 있었는데 오늘 경기가 자신감을 올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본다. 그동안 전화 통화로 많이 괴롭히기도 했다. 부상만 없다면 앞으로도 중요한 자원으로 기용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

오늘 성남을 상대하면서 어려웠던 점은
백 4 전술을 사용할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았다. 초반에 대응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상대가 역습에 장점이 있는데 정호진, 고명석 등의 수비적인 선수들을 기용해서 막으려고 연구를 많이 했다. 팔라시오스가 나오지 않아서 조금 안심했다. 박수일, 뮬리치 등 속도가 있는 선수들을 적재적소에 차단이 됐다. 2선 선수들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rNT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