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쏜다고요?” 울산 조현우는 전혀 몰랐던 ‘300경기 커피차’

[스포츠니어스|울산=조성룡 기자] 조현우도 모르는 일이었다.

13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울산현대와 대구FC의 경기 전 출입구 게이트 부근에는 갑작스럽게 커피차가 하나 등장했다. 여기에는 ‘300경기 출장 조현우가 쏩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팬들에게 조현우가 시원한 음료를 제공하는 커피차 이벤트였다.

조현우는 이번 대구전에서 K리그 통산 300경기 출전을 달성한다. 대기록이다. 그런 만큼 조현우가 자축하는 의미에서 팬들에게 음료를 대접하는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전혀 아니었다. 경기 전 만난 조현우에게 “커피차를 불러와 팬들에게 음료를 대접하더라”고 이야기하자 그는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다. 전혀 모르는 눈치였다.

그래서 조현우에게 “지금 관중석 게이트 부근에 조현우 300경기를 기념하는 커피차가 와 있다. 에이전트가 준비한 것 같더라”고 이야기하자 그는 “정말 처음 듣는 이야기다. 에이전트 형이 경기 보러 온다고는 했는데 이렇게 커피차를 대동할 줄은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라고 놀라워했다.

ⓒ 독자 제공

조현우는 “그저 에이전트 형이 300경기를 축하해준다며 내려온다고 하기에 ‘비도 올텐데 멀리 서울에서 와서 힘들겠구나’란 생각만 했다”라면서 “전혀 생각지도 못했다. 에이전트 형에게도 정말 고맙고 내 300경기를 함께 축하해주시는 팬들께도 정말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특히 사비로 이벤트를 준비한 에이전트에게는 “나중에 맛있는 거라도 한 번 사드려야 할 것 같다”라고 웃었다.

이번 경기를 통해 조현우는 300경기를 달성한다. 그는 “아침에 눈을 떴을 때 뭔가 좀 기분이 이상하더라. 경기 당일의 아침을 300번째 맞이하는 것이었다. 내 자신에게 ‘현우야 대단했다. 너 고생했다’라고 칭찬해줬다”라면서 “그동안 많이 힘들었다. 그래도 내가 잘해서 한 게 아니라 동료들 덕분이다. 매 순간이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하필 조현우의 300경기 상대는 옛 소속팀인 대구다. 그 또한 “이렇게 될 줄 몰랐다”라고 웃으면서 “대구에도 오래 있었다. 그래도 대구 팬들 앞에서 300경기를 할 수 있어서 기쁘다. 일단 이번 경기에 좋은 모습을 보이면서 90분을 마무리해야 할 것 같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마지막으로 “내가 울산현대에 큰 힘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면서 “처음에는 300경기가 내 목표였다. 그런데 이번 경기가 300경기다. 향후 목표는 정해두지 않고 열심히 뛰겠다. 좋은 경기를 보여주면서 400경기와 500경기까지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HvH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