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전 12경기 무패’ 전북 김상식 감독이 그래도 긴장하는 이유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ㅣ인천=명재영 기자] 김상식 감독이 인천에 대한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전북현대가 13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와의 경기를 치른다. 전북은 일주일에 세 경기를 치르는 힘든 일정 속이지만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지난 라운드 수원FC 원정에서 1-0 승리를 거두면서 선두 울산현대를 바로 뒤에서 압박하고 있다.

전북 김상식 감독은 경기 전 취재진과의 만남에서 “지금 울산과 선두 경쟁 중이고 AFC 챔피언스리그 일정도 기다리고 있다”면서 “최근 인천에 지지 않고 있기는 하지만 직전 홈 경기에서 2-0으로 이기던 걸 2-2 무승부로 끝낸 기억이 있다. 굉장히 많이 아쉬운 경기였다. 오늘 마음 편하게 다음 일정으로 갈 수 있는 결과가 됐으면 한다”고 경기 전 각오를 밝혔다.

지난 경기 원톱으로 나섰던 송민규는 다시 원자리로 되돌아갔다. 원래 주인 구스타보가 다시 나선다. 김 감독은 “한 번 공격수로 써볼까 고민을 하긴 했었다”면서 “구스타보의 본 모습을 찾아야 우리가 다음 목표들을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된다. 오늘 한 경기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넓게 봐야 하기 때문에 구스타보와 전술적인 이야기도 나누면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혹사에 가까운 일정 속에서 로테이션을 많이 가동하고 있다. 김 감독은 “문선민 같은 경우는 U-22 선수 기용 차원에서 오늘 경기에서 제외됐다”면서 “백승호는 체력적인 부분을 확인해야 하지만 후반에 경기 상황을 지켜보면서 출전 시간을 조절할 계획이다. 홍정호는 안타깝게도 AFC 챔피언스리그에도 출전 여부가 불투명하다. 안타까운 상태”라고 전했다.

주축 홍정호가 빠진 자리는 윤영선이 계속 나서고 있다. 김 감독은 “체력적으로 걱정이 되는 것도 있어서 매번 물어보고 있다”면서 “선수가 경기에 뛰는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고 오랜 시간 부상으로 인해 나설 수 없었던 기억이 있기 때문에 지금 상황에 만족하는 것 같다. 지금 선수들과 호흡이 잘 맞기 때문에 경기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CyK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