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아마노 “집 같은 편안함, 여기서 활약 못하면 다른 곳에서 안 통해”

[스포츠니어스|울산=조성룡 기자] 울산현대 아마노가 한국 생활에 만족감을 표했다.

13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울산현대와 대구FC의 경기에서 홈팀 울산이 마틴아담의 1골 1도움 활약에 힘입어 대구를 4-0으로 대파하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승점 3점을 획득한 울산은 1위 자리를 굳게 지켰고 9위 대구는 상위 팀 추격에 실패했다.

이날 울산 아마노는 전방에서 맹활약했다. 전반전 결정적인 몇 차례 슈팅이 대구 오승훈 골키퍼에게 막힐 때만 해도 쉽지 않았다. 하지만 그는 집중력을 발휘해 전반 추가시간 빠른 쇄도와 정확한 슈팅으로 득점하는데 성공했다. 아마노는 후반 34분 윤일록과 교체될 때까지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경기 후 믹스드존에서 만난 울산 아마노는 “무조건 이겨야 하는 경기였다. 전반전부터 우리가 경기를 지배하면서 골까지 넣었다. 이길 수 있어서 좋았다”라면서 “개인적으로는 지난 전북전에서 내게 있었던 문제점들을 반성했다. 우리가 잘 수정해서 보완한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아마노는 경기 초반 일찌감치 골을 넣을 수 있었지만 대구 오승훈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추가시간 골을 넣지 못했다면 꿈에서도 막혔을 것 같은 장면이었다. 이에 대해 아마노는 “막히기는 했지만 내가 생각한 코스대로 슈팅을 때렸다”라면서 “내 리듬대로 경기를 할 수 있어서 괜찮기는 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하지만 아마노 또한 아쉬움은 남아 있었다. 이어서 그는 “사실 내가 슈팅을 몇 차례나 때렸는지 모르겠다”라면서 “솔직히 두세 골 정도는 더 넣고 싶었다. 하지만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골이 더 들어가지 않은 부분은 나 또한 분한 마음이 있다”라고 작게 웃었다.

울산 홍명보 감독은 아마노의 활약에 대해 “울산이 집 같은 편안함을 제공하기에 적응이 빠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이야기를 전하자 아마노 또한 고개를 끄덕이면서 “우리 코칭스태프에는 일본어가 가능한 스태프가 많다. 다른 K리그 일본인 선수와 비교하면 제일 좋은 환경에서 생활하고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정말 잘 지낸다. 나는 그런 생각도 한다. ‘여기서 활약을 못 보이고 결과를 내지 못한다면 어디서 활약하겠느냐’라는 생각이다”라면서 “나는 그 정도로 좋은 환경에서 생활하고 있다. 나는 아직 부족하지만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더욱 좋은 결과를 내겠다”라고 다짐했다.

이날 울산은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줬다. 앞으로도 이런 경기를 더 많이 보여줄 수 있을까? 아마노는 “사실 전반전은 괜찮았지만 후반전에는 경기력이 많이 떨어졌다. 잘 풀리지 않았다”라면서 “앞으로 우리는 더 강한 팀을 만난다. 파이널 라운드에 가면 더욱 그렇다. 이번 경기 내 전반전 활약과 흐름을 그대로 이어가 보여주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etD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