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어 전북 낚은 인천 조성환, “송시우 그간 마음고생 많았어”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ㅣ인천=명재영 기자] 인천이 잊을 수 없는 경기를 펼쳤다.

인천유나이티드가 13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 전북현대와 경기를 치렀다. 인천은 이날 경기에서 전반 14분 전북 송민규에게 골을 내줬지만 전반 29분 에르난데스, 후반 4분 송시우, 후반 28분 에르난데스가 연달아 골을 터트리면서 전북에 짜릿한 3-1 역전승을 거뒀다.

인천엔 잊을 수 없는 날이다. 인천은 2018년 3월 이후 전북에 12경기 동안 이기지 못했다. 홈에서 전북을 잡으면서 좋은 분위기를 더 크게 이어 나갈 수 있게 됐다. 다음은 인천 조성환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무덥고 습한 날씨 속에 많은 팬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더위를 날릴 수 있는 시원한 골과 승리로 보답할 수 있어서 더할 나위가 없다. 좋은 경기 운영으로 승리를 끝까지 지킬 수 있었다. 다음 상대 포항전이 원정이지만 좋은 결과 가져올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전북 상대로 13경기 만에 이겼다
여러 가지 변수가 있지만 우리 선수들이 자존심을 찾을 수 있는 경기였던 것 같다. 징크스가 될 수 있는데 이걸 끊어내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에르난데스가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데
전술적인 이해도와 경기력이 계속 좋아지고 있다. 상대 견제가 심해질 수 있는데 이를 극복할 수 있도록 소통으로 이겨낼 수 있도록 하겠다.

경기 마지막에 교체를 못 한 것 같은데
에르난데스가 근육 경련인 줄 알고 교체하려고 했는데 아니었다. 그래서 번복했다.

전북에 승리를 거둔 것이 선수단에 큰 에너지가 될 것 같다
이번 시즌 연승은 없는데 3연승이 없다. 좋은 계기가 된 것 같다. 선수들에게 포항 원정에 대한 각오를 키울 수 있는 좋은 시너지 효과가 날 수 있을 것 같다.

오늘 슈팅이 많았는데 경기력에 대한 평가는
두 번째 골이 결정적이었다. 조급해질 수 있었는데 송시우가 골을 터트려서 세 번째 골로 이어질 수 있었다.

결승 골을 터트린 송시우가 선발로 나설 수 있을까
선발로 나서도 좋은 모습을 펼칠 수 있다고 오늘 보여줬다. 그간 마음고생이 많았을 것이다. 오늘 정말 수고가 많았다고 칭찬하고 싶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1Cg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