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 무승부’ 안산 임종헌 “퇴장 이후 선수들 집중력 살아나”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안산=김현회 기자] 안산그리너스 임종헌 감독이 1위 광주와 비긴 소감을 전했다.

안산그리너스는 13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광주FC와의 홈 경기에서 득점없이 비겼다. 안산은 이날 박동휘가 경고누적 퇴장 당하며 수석 열세에 놓인 가운데 골문을 틀어막으며 승점 1점을 챙겼다. 안산은 최근 세 경기 연속 무패(1승 2무)를 이어갔다. 특히나 안산은 이날 후반 막판 빈틈없는 수비로 관중의 박수를 받았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임종헌 감독은 “상대가 워낙 좋은 팀이었다. 우리가 나름대로 준비를 했는데 광주가 강하다는 걸 느꼈다. 승점 1점을 딴 걸 고맙게 생각한다. 퇴장이 나와서 우리 선수들이 집중력이 더 살아났다. 1위 팀과의 경기에서 1점 딴 거에 대해서 다음 경기에서는 더 자신감이 나올 것 같다”면서 “다음 경기는 오늘보다 나은 전력으로 경기를 준비할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임종헌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상대가 워낙 좋은 팀이었다. 우리가 나름대로 준비를 했는데 광주가 강하다는 걸 느꼈다. 승점 1점을 딴 걸 고맙게 생각한다. 퇴장이 나와서 우리 선수들이 집중력이 더 살아났다. 1위 팀과의 경기에서 1점 딴 거에 대해서 다음 경기에서는 더 자신감이 나올 것 같다.

경기 시작 7분 만에 티아고를 뺀 이유는.
워밍업 도중에 문제가 생겨서 들어갔다가 바로 나오기로 했다. 큰 부상은 아닌데 선수와 소통을 해서 빼게 됐다.

퇴장 이후 어떤 변화를 줬나.
포지션 변화를 줬다. 원래 스리백이었는데 퇴장 이후 공격수를 한 명 줄이고 포백으로 변화를 줬다. 미드필드에서 볼터치를 많이 해달라고 지시했는데 그게 잘 된 것 같다.

퇴장 당한 박동휘에게는 어떤 말을 해줬나.
아직 만나지는 못했다. 전체적인 이야기만 하고 왔다. 잘 쉬라고 했다. 이걸 계기로 해서 다음 경기에서 잘 하자고 했다. 아직 박동휘는 따로 만나지 못했다.

이 자리를 통해 박동휘에게 할 말이 있다면.
처음 선발로 나가서 경험 부족이었다. 경고가 한 장 있으면 조심했어야 한다. 심판이 정확히 봤을 것이다. 자신감이 떨어지지 않았으면 한다.

다음 경기인 충남아산전은 어떻게 준비할 건가.
충분히 휴식을 주려고 한다. 충남아산과는 경기 내용이 별로 좋지 않았다. 계속 선수들과 대화를 해보면 충남아산을 꼭 이기고 싶어 하더라. 철저히 준비할 거다. 홈 경기니까 우리가 정상적인 플레이만 하면 충분히 이길 수 있을 것이다. 부상자들도 다시 한 번 체크를 해서 들어오는 선수들을 활용할 것이다. 오늘보다 나은 전력으로 경기를 준비할 생각이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RvI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