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골’ 전북 송민규 “원톱 출장, 선발 명단 보고 그때 알았어”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수원=김현회 기자] 전북현대 송민규가 최전방 원톱으로 기용된 소감을 전했다.

전북현대는 10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수원FC와의 원정경기에서 전반 터진 송민규의 결승골을 잘 지켜내면서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전북현대는 지난 울산현대전 1-1 무승부의 아쉬움을 털어내고 승점 3점을 보탰다. 이 경기 승리로 전북현대는 14승 7무 5패 승점 49점을 기록하며 선두 울산현대를 추격했다. 특히나 송민규는 이날 김진규의 도움을 받아 센스있는 득점으로 올 시즌 2호골을 터트렸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송민규는 “굉장히 중요한 시기에 경기에 나선 선수나 안 뛴 선수나 모두 한 마음에 돼서 승리할 수 있었던 경기였다”면서 “명단이 발표나고 스트라이커라는 걸 그때 알았다. 하지만 공격수를 안 했던 것도 아니고 어디에서 뛰는지가 중요하지 않았다. 어느 포지션에서 뛰건 골 넣을 생각 뿐이었다. 오늘도 그런 마음으로 뛰었다”고 말했다. 이날 송민규는 최전방 원톱으로 선발 기용했다.

다음은 송민규와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굉장히 중요한 시기에 경기에 나선 선수나 안 뛴 선수나 모두 한 마음에 돼서 승리할 수 있었던 경기였다.

오랜 만의 득점이다. 소감은.
개막전 이후로 처음 득점을 했다. 나도 득점이 필요했던 순간이었고 누구보다도 득점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나도 너무 늦게 득점이 터졌다고 생각한다. 득점하고 승리해서 기쁘지만 여기에 안주하지 않고 더 많은 득점으로 높은 곳에 올라갈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싶다.

낯선 포지션에서 뛰었는데 경기 전 주문받은 게 있다면.
명단이 발표나고 스트라이커라는 걸 그때 알았다. 하지만 공격수를 안 했던 것도 아니고 어디에서 뛰는지가 중요하지 않았다. 어느 포지션에서 뛰건 골 넣을 생각 뿐이었다. 오늘도 그런 마음으로 뛰었다.

김상식 감독은 슬럼프 아닌 슬럼프였다고 하던데.
나도 공격수라면 당연히 득점으로 말해야 하는데 득점이 나오지 않다보니 조급한 마음도 있었다. 경기력도 생각만큼 나오지 않았다. 감독님이 그렇게 말하면 그게 맞는 거다. 경기장에서 공격 포인트를 계속 이어 나가야 한다.

경기장에 벤투 사단이 왔다. 대표팀에 대한 욕심은.
선수라면 대표팀에 욕심내는 건 당연한 일이다. 일단은 앞에 있는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 그러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그 이후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앞으로도 원톱 역할을 더 맡게 된다면.
오늘 경기를 하면서 재미있었다. 형들이 많이 도와줘서 골까지 나왔다. 어느 포지션이건 기회가 주어지면 그 자리에 맞게 잘하려고 할 생각이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yhf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