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이우형 감독, ‘애제자’ 고경민 향해 “벤치에 세리머니 하지마”

[스포츠니어스 | 창원=조성룡 기자] FC안양 이우형 감독이 농담 삼아 경고했다.

8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경남FC와 FC안양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안양 이우형 감독은 상대 경남에 대해 “공격력만큼은 K리그2에서 최상위권에 있는 팀이다. 굉장히 폭발적인 팀이다. 골을 넣을 때는 다득점을 하는 스타일이다. 선수들에게 그 부분을 인지시켰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경남은 공격 쪽에 무게 중심을 많이 두다 보니까 수비에 좀 허점이 있다”라면서 “우리가 그 공간을 활용해서 빠르게 전진해 경남이 수비 포지션을 갖추기 전에 득점을 노리도록 해야한다. 그 부분을 일주일 내내 연습하고 창원에 내려왔다. 열심히 준비했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상대 경남에는 이 감독의 애제자인 고경민이 100번째 공격 포인트를 노리고 있다. 이 감독은 경기 전에 고경민을 만나 “100번째 공격 포인트는 다음 기회에”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우리 수비수들에게 고경민의 장단점을 다 이야기 해줬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개인적으로 굉장히 친분 있는 제자다. 하지만 승부는 승부다”라면서 “이번 경기에서는 한 골도 넣지 못하고 공격 포인트 올리지 못하도록 철저하게 막겠다”라고 다짐했다. 이 감독에게 “고경민이 이번에 골 넣으면 친정팀에 세리머니를 해야하는지 고민하더라”고 이르자 그는 껄껄 웃더니 “건방진 XX”라고 애정 어린 구수한 욕 한 마디와 함께 “자기 마음대로 하면 되는 거 아닌가. 대신 우리 벤치 쪽에다 하면 죽는다고 전해달라”고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상대 경남에는 고경민 뿐만 아니라 모재현도 선발로 출전한다. 이 이야기를 전하자 이 감독은 약간의 탄식을 하더니 “둘이서 오늘 뭐 하면 안된다. 모재현도 안양에 있을 때 잘해줬고 지금도 잘하고 있다. 좋은 현상이다”라면서 “하지만 이번 경기에서는 좀 자제해 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성동과 김동진이 잘할 것이다”라고 기원했다.

현재 안양은 대전하나시티즌, 부천FC1995와 치열한 순위 경쟁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우리가 지금 조나탄도 부상이고 김경중도 부상이다. 기존 선수들이 있지만 기술적으로 다양성을 가진 선수들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다”라면서 “상대 팀에 맞게 선수 기용을 하기에 어려움이 있다. 우리가 연승도 중요하지만 매 경기 승점을 차곡차곡 쌓아야 한다. 안양이 해왔던 끈끈함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8z0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