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설기현 감독 “쫓아가야 할 때 계속 패배해 큰 아쉬움”

[스포츠니어스 | 창원=조성룡 기자] 경남FC 설기현 감독이 패배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8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경남FC와 FC안양의 경기에서 원정팀 안양이 아코스티의 결승골에 경남을 3-2로 꺾었다. 안양이 전반전 김동진 선제골과 상대 이준재의 자책골로 앞서갔지만 이후 경남이 티아고와 김영찬의 골로 균형을 맞췄다. 이후 후반 추가시간에 아코스티의 환상적인 골이 나오면서 안양이 웃었다.

경남은 열심히 추격했지만 통한의 패배를 당했다. 측면 수비가 무너지면서 두 골을 먼저 내줬지만 공중볼을 활용해 두 골 차를 만회했다. 하지만 후반 추가시간에 아쉬운 실점을 하면서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상위팀과의 격차를 줄이려는 경남의 도전은 다음 기회로 미뤄야 했다. 다음은 경남 설기현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우리보다 상위 팀을 상대했을 때 지지 않는 경기를 해야한다. 하지만 부천과 안양, 충남아산 등 쫓아가야 하는 팀에 지면서 쫓아가지 못하고 있다. 이번 경기도 쉽게 실점하면서 어려운 경기를 했다. 공격수들이 잘 따라가 줬지만 마지막에 안양 아코스티가 정말 잘 마무리했다. 그래도 비기기라도 했다면 승점을 따내 거리를 좁힐 수 있었다. 그러지 못해 아쉬움이 큰 경기였던 것 같다.

교체 타이밍이 비교적 빨랐다.
우리가 실점을 너무 쉽게 했다. 이후 상대가 수비에 집중하면서 역습을 노렸다. 우리 미드필더가 쉽지 않지만 풀어내는 플레이를 해야했다. 가운데가 밀집되면 결국에는 뒷공간이나 측면이다. 측면으로 빠졌을 때 공간이 열릴 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을 때는 열어서 크로스를 올려야 했다. 이 부분이 잘 되지 않았다.

그래서 교체를 빨리해서 측면 수비수들이 다이나믹하게 플레이해 크로스가 많이 올라왔다. 이후 김세윤이 들어가 잘 풀어주고 골을 도왔다. 그런 변화를 준 것이 잘 됐는데 마지막 실점을 막지 못해서 승점을 챙기지 못해 굉장히 아쉽다.

엘리아르도와 카스트로에 대한 평가는?
엘리아르도는 지난 경기보다 몸이 좋아진 것 같다. 지난 경기는 체력이 되지 않아 뛰는 것부터 버거웠다. 이번 경기는 좋아졌다. 카스트로는 첫 경기인데 좁은 지역에서 공을 잘 받아 풀어주는 것을 잘했다. 두 명 모두 굉장히 인상적인 플레이를 해줬다고 생각한다. 우리 팀의 전술을 좀 더 이해하고 K리그2에 적응한다면 앞으로 공격에 도움이 될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eai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