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설기현 감독에게 달콤씁쓸했던 인천 에르난데스 ‘1골 1도움’

[스포츠니어스 | 창원=조성룡 기자] 경남FC 설기현 감독이 에르난데스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8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경남FC와 FC안양의 경기 전 만난 취재진과 경남 설기현 감독의 첫 번째 주제는 ‘원정 라커룸’이었다. 이적 이후 처음으로 창원에 방문한 백성동도 “여기 원정 라커룸은 홈보다 훨씬 작더라”는 소감을 밝힌 바 있다. 창원의 원정 라커룸은 제법 작고 노후화된 편이다.

이 이야기를 전하자 설 감독은 “내가 선수 생활을 할 때 구단마다 원정 라커룸 정책이 달랐다”면서 “어느 팀은 원정 라커룸을 작고 낡게 만들어 홈팀의 이점을 최대한 살렸다. 그게 아닐 경우 아예 원정 라커룸의 시설을 수영장까지 넣어 화려하게 만든다. 그렇게 원정팀의 기를 죽이는 경우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설 감독은 “우리 경남의 경우 아무래도 재정이 넉넉하지 않기 때문에 화려하게 원정 라커룸으로 기를 죽이지 못한다”라고 웃으면서 “그래서 그냥 좀 열악하게 만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설 감독이 경험한 최고의 원정 라커룸은 어디였을까? 그는 잠시 생각하더니 ‘레알 마드리드’라고 답했다. 이렇게 사람 기를 한 번 죽였다.

이날 경남은 외국인 선수인 엘리아르도와 카스트로를 교체 명단에 넣었다. 이에 대해 설 감독은 “컨디션이 둘 다 100%는 아니다. 하지만 이 선수들이 여름에 영입이 됐고 중요한 역할을 해야한다”라면서 “현재로서는 몸을 완전히 다 만들고 투입할 시간적인 여유가 없다. 어떻게 해서든 빨리 투입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설 감독은 지난 경기를 회상하면서 “엘리아르도가 일찍 투입됐다. 시기도 빨랐다. 그런데 전혀 도움이 안됐다”라면서도 “그럼에도 우리는 만족했다. 엘리아르도가 30분을 뛰면서 컨디션도 끌어올리고 적응도 할 수 있었다. 이번 경기도 마찬가지다. 어느 정도 뛸지 모르지만 계속 기회를 줘야한다”라고 강조했다.

경남의 경기 전 경남에서 뛰었던 인천유나이티드의 에르난데스는 대구전에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그를 보며 설 감독이 생각나는 게 사실이다. 그러자 설 감독은 “솔직히 조금 화가 나더라”면서 “에르난데스는 헤더를 전혀 안하던 선수였는데 거기서는 헤더로 골까지 넣더라”고 말했다.

이어 설 감독은 “확실히 K리그1에 가면 좀 다르긴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라면서 “화가 난다고 했지만 우리 팀에서 잘했던 선수들이 이적해 거기서도 잘하는 모습을 보니까 정말 좋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사실 나는 K리그1 경기를 많이 보지 않았다. 우리도 거의 매주 경기를 하기 때문이다. K리그2 보면서 분석하기도 바빴다”라면서 “그런데 선수들이 하나 둘 K리그1에 가있으니까 이게 신경이 정말 쓰였다. 잘하고 있는지 궁금하고 적응 잘하는지 걱정이 됐다. 그래서 경기를 좀 더 보기 시작했다. 못하는 것보다는 잘하는 게 마음은 쓰라리지만 보기에는 좋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DdZ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