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김상식의 후반전 변화 비결 “주인공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어”

[스포츠니어스 | 전주=김귀혁 기자] 전북현대 김상식 감독은 하프타임 때 어떤 주문을 했을까.

7일 전북현대는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 ‘현대가더비’ 맞대결에서 전반 7분 상대 엄원상에게 먼저 실점을 허용했으나 후반 13분 바로우의 동점골이 터지면서 경기는 1-1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이날 결과로 전북은 승점 1점 만을 추가하며 선두 울산과의 승점 차가 벌어지지 않은 것에 만족해야 했다.

경기 후 취재진과 마주한 전북 김상식 감독은 “많은 팬들이 오셔서 응원을 해줬는데 거기에 승리로 보답하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 크다”면서 ” 울산을 상대로 오랜 만에 선수들이 준비한 것 이상으로 좋은 경기를 했다. 승점 3점은 따지 못했지만 아직 우승의 향방은 끝나지 않았다는 희망을 준 경기였다”면서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다음은 전북 김상식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많은 팬들이 오셔서 응원을 해줬는데 거기에 승리로 보답하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 크다. 울산을 상대로 오랜만에 선수들이 준비한 것 이상으로 좋은 경기를 했다. 승점 3점은 따지 못했지만 아직 우승의 향방은 끝나지 않았다는 희망을 준 경기였다.

후반전 울산을 몰아붙이며 여러 차례 기회를 엿봤다. 라커에서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궁금하다.
초반에 이른 실점으로 어렵게 갈 수 있었으나 우리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이기고자 하는 마음이 커서 좋은 경기를 펼쳤다. 라커에서는 홈에서는 우리가 주인공이기 때문에 끝나고 나서도 주인공이 되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물러서지 않고 끝까지 싸우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바로우가 모친상을 당한 상황에서 동점골을 넣었다. 경기 후 어떤 이야기를 전했는지 궁금하다.
일단 이기지 못했지만 고생했고 골 넣어서 축하한다는 말을 전했다. 비행기 스케줄에 대해 물어봤다. 가족이 중요하기 때문에 다녀온 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라고 말했다.

마지막 교체 카드를 두고 한교원과 문선민 중 한교원을 택했다. 어떤 의도였는가.
고민이 많았다. 후반전이지만 울산의 뒷 공간이 많지는 않았고 전 경기에도 골을 넣었기 때문에 한교원을 투입했다.

오늘 맹성웅, 류제문, 김보경 등 미드필드 자원이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김보경은 올해 경기 중 최고의 모습과 함께 본인이 갖고 있는 모든 것을 쏟아부었다. 김보경이 좋은 활약을 보여야 팀이 더 높은 곳으로 갈 수 있다고 본다. 맹성웅이나 류제문도 성실하고 자기 역할을 잘해주는 선수들이다.

홍정호의 공백이 조금 느껴질 수 있는데 복귀 시점이 어떻게 되는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웃음). 체력적으로 힘들기는 하다. 하지만 윤영선이야 고참 선수고 박진섭은 본인 포지션이 아님에도 좋은 모습을 보이며 빈자리를 잘 메우고 있다. 그래도 홍정호가 빨리 돌아오기를 바란다.

송민규에게 오늘 어떤 역할을 주문했는지 궁금하다.
송민규가 주 포지션인 왼쪽에 못 서고 있다. 오른쪽에 있을 때 약간 활약이 떨어진다고 생각한다. 다만 송민규는 문선민과 비교하여 체격이 좋고 수비에서도 더 낫다고 판단했다. 오늘 최선을 다해줬다. 좋은 기회는 만들지 못했지만 앞으로 적응하면서 팀에 더 녹아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Xw76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