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조성환 감독 “대구전 승점 3점, 올 시즌 큰 의미 가질 것”

[스포츠니어스 | 대구=조성룡 기자] 인천유나이티드 조성환 감독이 역전승에 기뻐했다.

7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대구FC와 인천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원정팀 인천이 후반 추가시간 터진 김도혁의 결승골에 힘입어 대구를 3-2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인천은 제주와 다득점까지 동률을 이뤘지만 득실차에서 한 발 앞서며 4위에 올랐고 대구는 9위에서 더 올라가지 못했다.

인천 입장에서는 이보다 짜릿할 수 없는 한 판이었다. 전반 초반 델브리지의 자책골로 인해 힘든 경기를 시작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따라 붙은 덕분에 김도혁의 결승골이 터질 수 있었다. 혈투를 벌인 인천은 원정에서 승점 3점을 따내면서 활짝 웃었다. 다음은 인천 조성환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이번 경기도 어김없이 무더운 날씨에 원정을 와주신 팬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이번 경기에서 따낸 승점 3점은 올 시즌에 정말 중요한 의미가 될 것이다. 골도 많이 만들어냈고 어려운 상황에서 벤치와 선수들과 팬들이 함께 만든 결과라 생각한다. 잘 준비해서 주말 경기를 준비하도록 하겠다.

쿨링 브레이크 이후 아길라르 제로톱이 효과를 봤다.
벤치와 선수들과의 전술적인 소통을 하면서 잘 수행했다. 그게 득점으로 나타났다. 우리가 좀 더 위기 관리가 잘된 것 같다. 에르난데스에게 집중된 부분을 아길라르가 나와서 뒷공간을 노리는 방안을 생각했다. 김보섭과 에르난데스가 측면으로 가면서 득점을 만드는데 잘 활용한 것 같다.

이명주의 부상 상황은?
경기 도중에 특별한 접촉은 없었던 것 같은데 무릎 쪽이 좋지 않은 것 같다. 검진을 해봐야 할 것 같다.

에르난데스가 맹활약을 했다.
최전방 공격수 뿐만 아니라 측면 공격수 역할로도 좋은 모습을 보였다. 올 시즌 뿐만 아니라 내년 시즌에도 여러 포지션에서 잘할 수 있다는 기대감을 갖게 한 경기였다. 무득점이 더 길어진다면 본인도 부담감이 있었을 것이다. 이 부담감을 털어내고 승리할 수 있는 대단한 활약을 한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rEy5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