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찾은 ‘슈퍼스타’ 데얀, 고양서 반가운 인물 만난 사연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고양=김현회 기자] 데얀의 인기는 여전했다.

킷치SC는 6일 고양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고양KH축구단(K4리그)과의 연습경기에서 2-4로 패했다. 이날 경기에서 킷치SC는 고양KH에 선제골을 내준 뒤 전반 26분 데얀이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공을 그대로 슈팅으로 연결하며 동점을 기록했지만 이후 세 골을 연속으로 내주며 무너졌다. 킷치는 후반 종료 직전 한 골을 만회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킷치는 홍콩 구단 최초로 ACL 16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오는 19일 일본에서 열리는 BG 빠툼 유나이티드(태국)와 일전을 위해 한국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K리그2 안산그리너스와의 경기에서는 3-2 승리를 거뒀고 K3리그 양주시민축구단과의 경기에서도 3-1로 이겼다. 하지만 이날 K4리그 고양KH에 패하면서 한국 전지훈련 중 첫 패배를 당했다. 킷치는 오는 8일 FC서울과 친선전을 펼치고 이후 13일 인천유나이티드와 마지막 평가전을 마무리한 뒤 일본으로 떠난다.

이날 경기에는 약 200여 명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았다. 지난 안산전, 양주시민축구단전과는 다르게 이날 경기는 관중을 받았기 때문에 관심이 쏠렸다. 킷치의 친선경기는 데얀의 등장으로 화제를 모았다. K리그에서 12시즌을 뛴 데얀은 380경기에 출전해 198골 48도움을 올렸다. 특히 FC서울에서는 K리그 우승을 세 번이나 기록했고 2011년부터는 3년 연속 득점왕에 오른 바 있다. 데얀은 현재 킷치에서 주전 공격수로 활약 중이고 한국에서 열린 세 차례 평가전에서 네 골을 넣으며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다. 이날 경기장에는 데얀의 FC서울 시절 유니폼과 수원삼성 시절 유니폼을 내걸고 응원하는 팬들도 눈에 띄었다.

데얀은 경기 전부터 관중으로부터 사인 요청을 받으며 여전한 인기를 과시했다. 경기 전 몸을 푼 뒤 몇몇 팬들에게 사인을 해준 데얀은 사인 공세가 이어지자 “경기가 끝난 후에 해 드리겠다”고 양해를 구했다. 이날 경기에서 데얀이 후반 6분 교체 아웃되자 연습경기에서는 이례적으로 박수가 쏟아졌다. 데얀은 팬들을 향해 꾸벅 인사를 하며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데얀은 경기가 끝난 뒤에도 사람들에게 둘러싸였다. 권종철 고양시축구협회장을 비롯해 이날 경기 심판진들과 기념 촬영을 따로 할 정도였다. 이후 관계자들이 대거 몰려들어 데얀과 사진을 찍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이후 데얀은 본격적인 팬 서비스에 들어갔다. 기다리고 있던 팬들에게 다가간 데얀은 일일이 사인과 사진 촬영에 임했다. 데얀은 사람들이 몰려들자 “시간이 걸리니 사인은 이 펜으로만 하겠다. 양해를 구한다”면서 질서를 부탁하는 노련함을 과시했다. 데얀은 자신의 이름이 박힌 FC서울 유니폼과 수원삼성 유니폼에 연달아 사인을 했고 일일이 사진 촬영에 임했다. ‘셀피’를 요구하는 팬들을 위해서는 직접 스마트폰을 들고 촬영 버튼을 누르기도 했다. 한 팬이 베이징궈안 머플러에 사인을 요청하자 “대단하다”면서 놀라운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김은하수 양과 다시 만나 밝게 웃는 데얀 ⓒ스포츠니어스

이런 가운데 데얀이 반가운 인물과 마주했다. 데얀은 마스크를 쓴 한 소녀팬이 사진 촬영을 요청하자 눈만 보고도 깜짝 놀랐다. 그러더니 데얀은 “마스크 다운”이라며 웃었다. 데얀이 반긴 이 학생은 바로 2017년 KBS 예능 프로그램 ‘안녕하세요’에 데얀의 열혈팬으로 소개된 김은하수 양이었다. 김은하수 양은 초등학교 6학년이던 당시 ‘데얀바라기’로 소개됐고 이후 실제로 FC서울의 초대를 받아 데얀과 만나기도 했다. 당시 김은하수 양은 자신을 반갑게 맞아준 데얀을 보며 감격해서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후 데얀이 수원삼성으로 이적할 당시에도 김은하수 양은 하늘이 무너지는 듯한 감정을 숨기지 못하고 눈물을 흘린 바 있다.

데얀은 사진을 찍으면서도 “오마이갓”이라며 “엄청 많이 컸다”고 반겼다. 데얀은 이후 다시 한 번 경기 관계자가 김은하수 양을 소개하자 “안 그래도 잘 알고 있다. 당연하다. 그때는 정말 작았는데 정말 많이 컸다”고 답했다. 이후 관계자들이 김은하수 양과 다시 한 번 사진 촬영을 부탁하자 데얀은 허리를 굽혀 김은하수 양과 함께 ‘손하트’를 하며 사진을 찍었다. 김은하수 양은 “데얀 선수가 수원삼성에 있었을 때 마지막으로 뵙고 처음 만났다”면서 “오랜 만에 만나서 너무 반갑다. 데얀 선수가 나를 기억하고 있어서 너무 기쁘다. 앞으로 또 언제 만날 수 있을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13살이던 소녀는 어느덧 18살이 됐다.

이후에도 데얀은 팬들에게 둘러싸여 사인과 사진 촬영에 응했다. 킷치 선수들은 수십 명의 관중에 둘러싸인 ‘한국의 슈퍼스타’ 데얀의 인기를 신기하면서도 부러운 시선으로 바라봤다. 데얀은 기다리고 있던 모든 팬들에게 팬 서비스를 한 뒤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FvB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