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신진호의 조언 “준호야, 6번 달려면 이 정도는 해야 한단다”

[스포츠니어스 | 포항=조성룡 기자] 포항스틸러스 신진호가 입담을 과시했다.

6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포항스틸러스와 강원FC의 경기에서 홈팀 포항이 고영준과 허용준의 골에 힘입어 이정협의 득점에 그친 강원을 2-1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포항은 3위를 지키며 2위 전북현대를 승점 2점 차로 추격했고 강원은 7위에서 더 순위를 끌어올리지 못했다.

이날 포항의 득점은 고영준과 허용준이 기록했지만 빛나는 조연은 신진호였다. 신진호는 두 번의 골을 모두 도우면서 ‘폭풍 2도움’을 기록했다. 신진호의 절묘한 크로스는 동료의 머리와 발 앞에 정확히 떨어졌다. 김기동 감독도 “팀에 없어서는 안될 선수”라고 극찬했다. 다음은 포항 신진호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중요한 순간에 우리가 더 위로 올라갈 발판을 마련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우리가 자꾸 경기를 하면서 득점을 만든다는 것에 대해 굉장히 기분 좋게 생각한다.

‘폭풍 2도움’을 기록했다. 경기 컨디션이 어땠는지?
주중과 주말 경기가 연속으로 있다. 날씨도 덥고 피곤한 부분이 있었다. 그래도 이겨내려고 노력했다. 홈 팬들 앞에서 꼭 이기고 싶었다. 중요한 경기에서 좀 기회를 살리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일단 3위는 독보적으로 굳힌 것 같아 기분이 좋다. 그리고 2위로 올라갈 발판도 마련해 좋다. 마지막에 살짝 근육 경련이 일어났지만 괜찮다.

팀 활동량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그래서 이수빈이 혼난다고 하더라.
(이)수빈이가 더 많이 반성했으면 좋겠다. 하하. 어릴 때 정말 수빈이 나이 때 데뷔를 해서 뛰는 것 하나는 지지 말자고 생각했다. 내가 여기서 할 수 있는 건 뛰고 최선을 다하는 것 밖에 없다고 생각했다. 수빈이는 열심히 하고 있다. 나보다도 더 좋은 선수라고 생각한다. 감독님이 잘하고 있는데 농담으로 말씀하신 것 같다. 나도 수빈이와 같이 섰을 때 든든하다. 앞으로도 더 좋아질 날이 많을 것이다.

내가 활동량이 많을 수 있는 이유는 몸 관리에 더 신경 쓰려고 노력하기 때문이다. 사실 나는 선입견이라는 것을 싫어한다. 나이에 대한 선입견도 그렇다. 평가는 밖에 있는 분들이 하신다. 내가 조금이라도 못뛰면 좋지 않은 평가가 나온다. 그런 모습을 절대 보이고 싶지 않다. 나이가 먹어서 못뛰면 은퇴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

김기동 감독이 복귀한 신진호에게 6번을 주려고 했는데 싫어했다는 폭로를 했다.
그건 아니다. 조금 새로운 마음으로 시작하려고 했다. 중동을 간 사이에 다른 선수가 잠시 6번을 달기도 했다. 포항에서는 새로운 번호로 다시 시작하자는 마음이었다. 원래 마음 속에서는 8번을 달려고 했는데 감독님이 6번을 주신다고 하더라. 팀의 상징적인 번호라서 흔쾌히 받아들였다.

김준호가 6번을 달기 위해서는 어떤 선수가 되어야 할까?
김준호(김기동 감독 아들)가 66번이다. 그래서 한 번씩 내가 “나중에 네가 6번 달아야지”라고 이야기한다. 6번을 달려면 활동량에서 일단 나를 이겨야 한다. 어떤 가능성을 뛰어 넘어서 감독님이 그랬던 것처럼 내가 그랬던 것처럼 팀에 헌신적인 선수가 기본적으로 되어야 한다. 6번을 이어받는 선수라면 중심이 되는 선수가 됐으면 하는 마음이다.

김기동 감독은 신진호 입에서 “힘들다”고 할 때까지 출전시킨다고 하더라.
작년에 뱉어놓은 말이 있다. “막 갖다 쓰라”고 했다. 주워담을 생각은 없다. 계속 몸 관리 하면서 뛸 것이다. 팀에 피해를 끼치지 않는 선에서는 내가 경기장에 나가서 최선의 역할을 다하고 싶다.

올 시즌 포항은 순항하고 있다. 어디까지 위로 올라갈 수 있을까?
나도 우승을 경험해본 적이 있다. 언젠가 과거로 돌아가보면 첫 번째 우승이 있었을 것이다. 그 때는 사실 막연했다. ‘내가 이 경기에서 이겨 우승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부호가 많이 붙었다. 그걸 이겨내고 나니까 어떤 방법과 자신감, 그리고 여러가지가 생기더라. 졌을 때보다 승리했을 때 얻는 게 많았다.

우리 선수들 중에 우승 해본 선수들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은 선수들도 많다. 지금은 한계를 뛰어넘는 과정이다. 컵을 들어올리는 막연한 과정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뛰어넘고 발전하기 위해 노력한다면 더 높은 곳에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bgX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