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김기동 감독 “신진호에게 내 6번 주길 정말 잘했어”

[스포츠니어스 | 포항=조성룡 기자] 포항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이 신진호에게 뿌듯한 마음을 전했다.

6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포항스틸러스와 강원FC의 경기에서 홈팀 포항이 고영준과 허용준의 골에 힘입어 이정협의 득점에 그친 강원을 2-1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포항은 3위를 지키며 2위 전북현대를 승점 2점 차로 추격했고 강원은 7위에서 더 순위를 끌어올리지 못했다.

포항은 이번 경기에서 짜릿한 승리를 따내며 연승을 가동하기 시작했다. 굉장히 무더운 날씨에서 체력 저하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중요한 순간에 골이 터지면서 승점 3점을 따낼 수 있었다. 포항은 전북을 추격하면서 4위 제주유나이티드와의 승점 차를 6점으로 벌렸다. 다음은 포항 김기동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강원이 경기력도 좋고 상승세의 분위기가 있어 강원이 잘하는 것을 못하게 콘셉트를 잡아 미팅을 하고 경기를 준비했다. 잘 맞아 떨어졌다. 경기라는 것은 우리가 100% 준비한 대로 다될 수 없지만 그래도 만족한다. 마무리하는 과정에서 한 골 더 넣었다면 경기를 쉽게 풀어가고 좋았을텐데 기회를 못살려서 마지막까지 쉽지 않은 경기였다.

어쨌든 쉴 수 있는 시간이 있기 때문에 회복을 해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 경기 전에 말씀드린 것처럼 매 경기 3위 안으로 들어가는 게 중요하다. 곧 제주를 만난다. 잘 쉬고 경기를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

2위 전북 추격과 4위 제주와 격차를 벌린 것, 어느 것이 더 좋은가?
글쎄다. 쫓아가게 되면 우리가 제주를 이겨야만 2위와 승점이 줄어들기 때문에 그 경기가 중요하게 될 것 같다. 우리에게 항상 목표가 무엇인지 물어보면 우리는 계속 상위권에 있고 3위 안에 있어야 기회가 온다고 말씀 드렸다. 그 시점이 점점 다가오고 있는 것 같아 좀 더 조심스럽게 준비하고 경기하려고 준비하고 있다.

조직력보다는 개인 기량에 의한 골이 많이 나온 것 같다.
그것도 만들어가는 과정이다. 골은 그렇게 터졌지만 만들어가는 과정이 약속한 대로 잘 이뤄졌다고 본다. 강원은 콘셉트 자체가 빠른 선수들이 있기 때문에 웅크리고 있다가 역습하는 패턴이 나올 거라 생각했다. 상대에게 공간을 주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그래서 양현준이 눈에 안보일 정도로 잘 막은 것 같다. 공을 빼앗았을 때 빠른 역습으로 허용준과 정재희가 잘해준 것은 준비한 대로 잘 이루어졌다고 생각한다.

신진호가 2도움을 했다.
막판에 근육경련이 일어나기는 했다. 끝나고 나서 “너 근육경련이냐?”라고 물었다. 다들 신진호가 없을 때 대책에 대해서 물어보더라. 아직 그 부분에 대해 생각해보지 못했다. 신진호가 못뛴다고 내게 이야기할 때까지 중용할 것이다. 지금 팀에서 많은 것들을 해주고 있다. 우리 팀에서 최고 많은 활동량을 보여주고 있다. 경기를 풀어주는 선수이자 팀에 없어서는 안될 선수다. 내가 6번을 잘 준 것 같다.

내가 은퇴를 하면서 신진호에게 6번을 줬다가 다시 돌아왔을 때 6번을 주려고 했다. 그런데 신진호가 싫어하는 눈치인 것 같았다. 울산 시절 8번이 달고 싶었나… 그래서 “6번 달고 다 잘됐다. 최영준도 6번 달고 잘됐다”라고 하니 받더라. 잘 줬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WRm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