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에서의 선수 생활이 유독 힘들 것 같은 이유 ‘김기동-신진호’

[스포츠니어스 | 포항=조성룡 기자] 포항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은 ‘철인’다운 모습이었다.

6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포항스틸러스와 강원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포항 김기동 감독은 “강원이 양현준과 김대원을 후반에 넣을 줄 알았는데 선발로 나왔다”라며 골똘히 생각에 잠겨 있었다. 그래서 “최용수 감독이 어린 선수들은 많이 뛰게 하는 것 같다”라고 말하니 “강하게 키우신다”라면서 껄껄 웃었다.

하지만 김기동 감독도 만만치 않았다. 우선 김 감독 본인부터가 ‘철인’이다. 그리고 알고보니 또다른 존재가 있었다. 바로 주장 신진호였다. 김 감독은 “신진호가 GPS 데이터를 보면 우리 팀에서 가장 많이 뛴다”라면서 “그래서 이수빈에게 한 마디를 했다. ‘너는 진호랑 띠동갑인데 어떻게 1km 차이가 나는가. 반성해야 한다’라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농담 삼아 “감독이 철인이고 주장이 가장 많이 뛰는 포항에서의 선수 생활은 힘들 것 같다”라고 말하자 김 감독은 너털웃음을 터뜨리면서 “그런 말 하면 안된다. 그거 때문에 팬들께 욕을 많이 먹었다. ‘다 나 같지 않다’고 하더라”면서 “그래도 띠동갑 형한테 뛰는 거리에서 밀리면 안되지 않는가”라고 말했다.

물론 이날 경기는 무더위에 쉽지 않은 경기가 될 전망이다. 김 감독 또한 “더워서 힘들 거다”라면서 “경기 전날부터 많이 더웠다. 훈련을 해보면 오후 5시가 지나면 바람이 약간 시원한 느낌으로 바뀐다. 그런데 경기 전날에는 그렇지도 않았다”라고 체력전을 예상했다.

이날 포항은 완델손을 선발로 내세웠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완델손이 돌아와서 첫 골을 강원전에 넣었다”라면서 “선수들이 그런 좋은 기억을 잘 살리는 것 같다. 임상협이 수원FC전 이후 자신감을 얻었던 것처럼 선수들도 특정 팀을 만나면 편하게 느끼는 경기가 있다”라고 말했다. 사실 완델손은 강원 상대로 해트트릭을 한 적도 있다. 그 경기가 4-5 역전패로 끝났다는 게 문제였을 뿐이다.

포항은 지난 김천전부터 권기표를 활용하고 있다. 이번 경기에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우리 측면 공격수가 많이 뛰어야 하는 자리다. 임상협과 정재희가 조금 힘들어하는 부분이 있었다”라면서 “권기표가 훈련할 때도 상당히 열정적으로 하고 컨디션도 좋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김 감독은 “한 번 정도는 이렇게 데리고 함께 경기를 뛰게 해줘야 밑에 있는 선수들이 동기부여를 가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라면서 “계속 뛰던 선수들만 뛰면 안된다. 준비를 하면 한 번쯤 경기를 뛸 수 있겠다는 희망을 줘야한다. 그런 생각에 지난 김천전에서 권기표를 넣었는데 그게 우연히 맞아 들어가서 그랜트의 골을 도왔다”라고 뿌듯한 표정을 지었다.

권기표 뿐만 아니라 포항에 등장하는 새 얼굴들은 예상 외의 활약을 하는 경우가 많다. 비결을 묻자 김 감독은 “촉이 좋다”라고 농담을 던지더니 “사실 촉이라고 할 수는 없다. 경기를 분석하고 상대 대비책을 준비하다보면 콘셉트가 떠오르고 이후 선수 기용이 떠오른다. 촉보다는 데이터로 접근을 한다”라고 미소를 지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P1a5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