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먹어봐” 아무도 모르게 선수들 챙기는 안산 임종헌 대행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ㅣ목동=명재영 기자] 안산 임종헌 감독대행이 선수들과의 소통에 진심을 보이고 있다.

안산그리너스가 6일 오후 7시 목동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2 31라운드 서울이랜드와 경기를 치른다. 시즌 내내 하위권에 있었던 안산의 최근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최근 5경기에서 3승 2패다. 지난 홈경기에서는 전남드래곤즈를 3-0으로 잡으면서 확실한 상승세를 보여줬다.

안산 임종헌 감독대행은 경기 전 취재진과의 만남에서 “날씨가 너무 더워서 훈련하기도 힘들었다”면서 “일주일 동안 선수들 회복에 중점을 뒀다. 우리는 많이 뛰는 것이 목적이다. 상대에 따라 전술적인 변화는 있지만 경기 스타일 자체는 크게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기 계획을 밝혔다.

안산의 분위기도 좋지만 상대 서울이랜드의 분위기도 만만치 않다. 지난 경기에서 김포FC를 3-0으로 잡으면서 11경기 무승에서 탈출했다. 임 대행은 “우리가 나름대로 열심히 분석했다”면서 “솔직히 우리 팀은 우리가 해야 할 모습만 잘 해내면 괜찮을 것 같다. 선수들에게 분석 내용을 양적으로 많이 하지는 않았고 우리가 저번에 이긴 것을 생각하자고 이야기했다. 훈련할 때 자신감도 다들 넘치고 좋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안산의 최근 상승세엔 외국인 선수들의 공로가 컸다. 특히 티아고도 지난 경기에 도움을 기록하면서 다시 살아나고 있다. 임 대행은 “티아고가 그동안 부상으로 고생을 많이 했다”면서 “지금도 몸 상태가 60% 정도에 불과하고 진통제까지 맞을 정도인데 선수의 의지가 너무 강하다. 본인도 한국에 와서 보여준 것이 없다 보니까 더 열정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임 대행은 조민국 전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 놓은 이후 선수단의 분위기를 끌어올리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지난 경기에서는 티아고를 경기 전에 따로 만나 여러 조언을 아끼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임 대행은 “지금까지 지도자를 하면서 선수들과의 소통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면서 “나 또한 선수 시절이 있었기 때문에 감독에게 다가가기 어려운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 임 대행의 비밀 지원을 받은 선수는 누구일까. 임 대행은 “최건주가 요즘 교체로 많이 들어가고 있다”면서 “기죽지 않고 짧은 시간에도 잘 해낼 수 있게끔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 몸에 좋다는 것을 많이 먹였다. 다른 선수들은 모른다. 이런 것들로 선수가 더 잘해주면 감독으로서 기쁠 뿐”이라고 전했다.

최건주에게 건네진 선물의 정체는 끝내 밝혀지지 않았다. 임 대행은 “너무 자세히 이야기하기는 그렇고 마늘 같은 좋은 재료 포함해서 비싼 것들이 많이 들어간 것을 줬다”면서 “만약 다른 선수들이 질투를 느끼면 어쩌겠나. 팀 분위기에만 도움이 된다면 다른 선수들도 하나씩 다 해줘야지”라며 기분 좋게 인터뷰를 마쳤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5z8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