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김도균 감독의 바람 “내년에도 ‘수원더비’ 1부에서 펼쳐지길”

[스포츠니어스 | 수원종합운동장=김귀혁 기자] 김도균 감독이 수원삼성과 내년에도 1부리그에서 함께 하기를 바랐다.

6일 수원FC는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 수원삼성과의 맞대결에서 김현의 두 골과 정재용, 라스의 한 골에 힘입어 안병준과 류승우가 한 골을 넣는 데 그친 수원삼성에 4-2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수원FC는 ‘수원더비’ 2연승을 이어감과 동시에 세 경기 연속 무승(2무 1패) 행진에서 벗어났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수원FC 김도균 감독은 “앞서 경기 전에 말했듯이 굉장히 중요한 경기였다”면서 “매 경기가 토너먼트 결승과 같이 생각하고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선수들이 최고의 경기를 펼쳤다고 본다. 경기 운영도 좋았고 득점도 라스 골은 좀 그렇지만(웃음) 나머지는 정말 환상적인 득점이었다”라면서 만족감과 함께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다음은 수원FC 김도균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앞서 경기 전에 말했듯이 굉장히 중요한 경기였다. 매 경기가 토너먼트 결승과 같이 생각하고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선수들이 최고의 경기를 펼쳤다고 본다. 경기 운영도 좋았고 득점도 라스 골은 좀 그렇지만(웃음) 나머지는 정말 환상적인 득점이었다. 수원FC 홈 팬들에게 즐거움과 기쁨을 줬다. 굉장히 습하고 날씨도 무더웠는데 선수들이 온 힘을 다하며 뛰어서 칭찬하고 싶다. 오늘 경기가 끝이 아니기 때문에 다음 경기 잘 준비하겠다.

오늘 경기 전에 김현을 칭찬했는데 마침 두 골을 넣었다.
오늘 득점도 득점이지만 원 톱으로서의 역할도 잘해줬다. 후반전에도 체력 문제로 때마침 교체를 하려 했다. 그런 와중에 환상적인 두 번째 골을 넣어서 김현에게 칭찬하고 싶다. 앞으로도 시간이 주어지면 득점을 할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 이런 부분도 라스와 함께 잘 고민해야 할 것 같다.

김현이 굉장히 오래 뛰었는데 오늘 득점으로 개인 커리어 득점 최다 기록에 달성했다. 어떻게 김현을 꽃피웠는가.
내가 꽃피웠다기보다 김현의 잠재력을 지난 시즌에 확인했다. FA로 나온다고 이야기를 들었을 때 첫 번쨰로 영입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훈련을 해보면 헤더를 포함해서 굉장히 장점이 많은 선수다. 앞으로도 기대가 되는 선수다. 본인 스스로도 더 자신감을 가질 것이다. 우리나라에 원 톱 공격수 자원이 별로 없다. 한국 축구에 중심 역할을 해줄 수 있는 스트라이커로 더 성장해나갔으면 한다.

짓궂은 질문일 수 있지만 보통 지역 더비는 도시의 주인이 누구인지를 두고 경쟁한다. 오늘 경기에서 승리했는데 조심스럽게 주인이 바뀌었다고 봐도 될까 질문 드린다.
바뀌었다고 생각은 안 한다. 일단 수원삼성은 많은 트로피를 들어 올렸고 역사와 전통이 있는 팀이다. 수원삼성의 지원이나 투자에 있어서 그 전보다는 못하기 때문에 이 영향력이 없지 않아 있다고 생각한다. 바람 같아서는 수원삼성도 우리와 함께 올해 잘 돼서 꼭 내년에도 1부에 남아서 ‘수원 더비’가 이뤄졌으면 한다.

이용도 오랜만에 출전했는데 어떻게 봤는지 궁금하다.
굉장히 잘했다고 생각한다. 체력 문제가 걱정되기는 했지만 80분 정도에 이야기하니 뛸 수 있다고 하더라. 굉장히 안정적인 플레이를 펼쳤고 측면에서도 활발했다. 정동호나 이용 각자 다른 장점이 있는 것 같다. 그런 것들도 잘 조합해서 앞으로 경기에 임해야 할 것 같다.

지난 대구와의 경기에서 무릴로가 컨디션이 떨어졌다고 했는데 오늘 활약상은 어땠는지 궁금하다.
본인 스스로도 지난 경기 끝나고 체력적으로 지친다고 말했다. 인천과의 경기에서 조금의 시간을 주려고 했었는데 아예 제외하고 회복을 시켜줬다. 오늘 경기에서는 그래도 좀 더 나아진 모습을 보였다고 생각한다. 다 알다시피 우리 팀 공격 자원 중 핵심은 무릴로, 라스, 김현, 이승우, 김승준 등이다. 그 선수들로 시즌을 치러야 한다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잘해왔고 득점도 분산되고 있다. 한 선수에게 의존하는 팀이 아니라는 점은 긍정적으로 본다.

바로 전북현대와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오늘과 같은 경기력이면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해봐도 될까.
글쎄다. 매 경기 상대에 따라서 경기력이나 스타일은 다르기 때문에 장담할 수는 없다. 전북도 우승 경쟁을 위해 열심히 하고 있고 우리도 ‘6강’ 안에 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선을 다해서 맞부딪힐 건지 아니면 효율적으로 승점을 노릴 것인지는 더 고민해보고 준비하겠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LCz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