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최용수 “빡빡한 일정 속 무더운 날씨, 이런 경험도 해야 발전해”

[스포츠니어스 | 포항=조성룡 기자] 강원FC 최용수 감독이 패배에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6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포항스틸러스와 강원FC의 경기에서 홈팀 포항이 고영준과 허용준의 골에 힘입어 이정협의 득점에 그친 강원을 2-1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포항은 3위를 지키며 2위 전북현대를 승점 2점 차로 추격했고 강원은 7위에서 더 순위를 끌어올리지 못했다.

강원은 최선을 다했지만 운도 많이 따르지 않았다. 선제골 실점 장면에서는 수비진의 집중력이 아쉬웠고 후반 종료 직전 김진호가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이 내려지면서 땅을 치기도 했다. 강원은 이번 경기 패배로 전북전 승리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다음은 강원 최용수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멀리서 원정 응원 와주신 팬들께 좋은 결과를 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무더운 날씨에 빡빡한 일정 속에서 선수들이 나름대로 발전해가는 과정이라고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이런 힘든 경기를 경험해 성장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두 번째 실점이 아쉽지만 축구라는 게 체력이 떨어지다 보면 순간 집중력이 떨어진다. 그 사이에 상대 최대 강점인 측면 크로스로 실점했다. 하지만 이것도 우리가 발전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 같다.

첫 번째 실점에서 수비 집중력은 상당히 아쉬웠다.
맞다. 아무래도 상대는 이런 크로스와 세트피스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우리가 코너킥과 프리킥을 쉽게 허용하는 상황이 벌어져 불안감이 있었다. 사람을 놓치고 위치 선정을 잘못해 우리 실수로 선제 실점을 했다는 생각이 든다.

이른 교체 타이밍을 잡겠다고 했는데 첫 교체카드가 수비였다.
상대보다 우리는 하루를 덜 쉬었다. 누적된 피로와 체력적인 저하를 무시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교체 카드를 빠르게 쓰려고 했다. 전반전에 우리가 원했던 콘셉트가 나오지 않았다. 조금 아쉽다. 가능성 있는 친구들이 뒤에서 대기하고 있다. 경기 감각을 끌어올리기 위해 기회를 주고 있다.

다음 경기 대구전이 승점 6점짜리 경기가 될 것 같다.
그렇다. 이번 경기 결과는 우리가 원하는 결과는 아니었다. 그래도 빨리 회복해야 한다. 홈에서 열리는 대구전에서 우리가 최대한 원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해야 할 것 같다. 대구도 좋은 팀이고 결코 무시할 수 없는 팀이다. 우리는 무시할 팀이 한 팀도 없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E1R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