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남기일 “오랜만에 나온 윤빛가람, 굳이 칭찬 안 해도 다들 알 것”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김귀혁 기자] 남기일 감독이 오랜만에 경기에 나선 윤빛가람에 대해 평가했다.

5일 제주유나이티드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FC서울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 맞대결에서 후반 5분 김주공의 선제골과 후반 22분 제르소의 추가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제주는 세 경기 연속 무승에서 벗어나며 최근 부진을 말끔히 씻어냈고 올 시즌 서울과의 리그 전적에서도 2승 1무로 우위를 점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남기일 감독은 “빡빡한 일정 속에서 선수들이 굉장히 열심히 해줬다”면서 “오늘 경기 실점하지 않고 골도 넣으면서 최근 경기들과 비교하면 완벽한 경기를 펼쳤다. 어려운 상황에서 우리들의 영웅이 나와야한다고 말했는데 오늘 오랜만에 출전한 선수들이 영웅이라고 생각한다. 그 선수들의 활약 덕에 팬들에게 승리를 줄 수 있었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다음은 제주 남기일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빡빡한 일정 속에서 선수들이 굉장히 열심히 해줬다. 오늘 경기 실점하지 않고 골도 넣으면서 최근 경기들과 비교하면 완벽한 경기를 펼쳤다. 어려운 상황에서 우리들의 영웅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는데 오늘 오랜만에 출전한 선수들이 영웅이라고 생각한다. 그 선수들의 활약 덕에 팬들에게 승리를 줄 수 있었다.

서울이 전반전에 주도하면서 많은 위기 상황을 겪었다. 하프타임에 특별히 주문한 부분이 있는지 궁금하다.
우리가 역습으로 나갈 때 빠르게 갈지 아니면 소유하면서 갈지 주문했던 것 같다. 오늘 전반전에 골대도 맞고 여러 위험한 상황도 있었지만 선수들이 할 수 있는 역량을 발휘했다. 후반전에는 경기 운영을 집중했는데 그 부분이 잘 돼서 승리할 수 있었다.

후반전에도 김근배의 활약이 빛났는데 그의 활약을 칭찬해준다면.
오늘의 영웅이라고 본다. 오늘 첫 경기를 치렀는데 전혀 긴장하지 않고 뒤에서 모든 선수들에게 믿음을 줬다. 성실하기 때문에 우리 팀에 큰 힘이 될 거라고 본다.

마지막 추가시간 1분 사이에 퇴장이 두 개가 나왔다. 이를 어떻게 봤는지 궁금하다.
VAR에서도 지시가 왔고 심판도 그 앞에서 봤다. 아직 경기 영상을 보지는 못했지만 아마 심판이 정확하게 봤을 거라고 생각한다.

오랜만에 출전한 윤빛가람의 활약상은 어땠는지.
본인이 갖고 있는 것을 최대한 보여줬다. 굳이 칭찬을 하지 않아도 잘했다는 것은 모든 사람이 알 거라고 본다. 윤빛가람이 오랜만에 나왔지만 경기를 즐기면서 했고 팀을 위해 헌신하는 모습이 많이 나왔다.

주민규 투입 시점이 전반 37분이었다. 특별한 이유가 있었는지 궁금하다.
최근에 많이 지친 모습이었다. 계속 쉬지 않고 경기를 뛰었기 때문에 지친 모습이 역력했다. 조금 더 로테이션을 돌리면서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려고 한다. 어느 정도의 시간을 주면 주민규는 골로서 답하는 선수다. 그래서 로테이션 측면으로 활용했다.

제르소의 활약에 대해서도 한 마디 해준다면.
오늘 경기 결과를 가져온 선수다. 오랜만에 달콤한 승리를 했다. 제르소가 그 역할을 굉장히 잘해줬다.

어려운 서울 원정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 경기 전에 부상이나 코로나19 이슈로 많은 선수와 함께하지 못했다고 했는데 어려운 상황에서도 승리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인가.
분위기는 항상 좋게 가져가려 했다. 주장을 교체하면서도 새로운 분위기를 만들려 했다. 후반기에는 선수들이 지쳐있기 때문에 이런 분위기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스트레스를 받는 일정 속에서 선수들이 잘해준다면 좋은 결과를 가져올거라고 보고 앞으로도 좋은 결과를 가져가야 한다고 본다.

홈에서의 3연전이 쉽지 않은 상대다. 어떤 점을 보완해야 할까.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야 할 것 같다. 실점 위기도 있었지만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야 함을 느끼고 있다. 휴식기 동안 변화를 만들어서 가고자 하는 방향으로 가도록 해야 할 것 같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0kIt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