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공 결승골’ 제주, 적지서 FC서울 2-0 제압 ‘3G 연속 무승 탈출’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김귀혁 기자] 제주유나이티드가 귀중한 승리를 따냈다.

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FC서울과 제주유나이티드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 경기에서 원정팀 제주가 후반 5분 김주공의 선제골과 후반 22분 제르소의 추가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원정팀 제주는 지난 경기 최하위 성남에 당한 패배의 충격을 벗어났지만 서울은 세 경기 연속 무패(2승 1무) 행진을 마감했다.

홈팀 서울은 4-3-3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양한빈 골키퍼가 뒷문을 사수한 가운데 이상민과 이한범이 중앙 수비를 구축했고 측면 수비는 김진야와 윤종규가 도맡았다. 중원에서는 기성용을 축으로 그 윗 선에 팔로세비치와 케이지로가 나섰으며 나상호와 강선진은 측면에 배치됐다. 최전방에는 서울 유니폼을 입고 처음 선발로 나선 일류첸코였다.

이에 제주는 3-4-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김근배 골키퍼가 장갑을 꿰찼고 정운, 최영준, 김경제가 스리백을 구성했다. 조성준과 안현범은 측면 수비를 책임졌고 김주공과 윤빛가람이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공격은 양 쪽 측면에 제르소와 김범수가 위치한 가운데 최전방에는 진성욱이 출격했다.

경기 초반은 서울이 주도했다. 전반 12분 일류첸코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왼발 터닝 슈팅을 시도했지만 제주 김근배 골키퍼가 막아냈다. 이에 맞서 제주는 전반 19분 김범수의 감각적인 패스와 안현범을 거쳐 진성욱이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공은 골문 위로 지나쳤다. 전반 30분에는 서울 김진야가 왼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파고든 뒤 오른발 감아 차기로 골문을 노렸지만 크로스바에 맞으며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 제주는 전반 37분 김범수를 빼고 주민규를 투입했다. 그러나 교체 후에도 서울의 공격이 계속 이어졌다. 전반 39분 페널티아크를 기준으로 왼쪽으로 치우진 지점에서 프리킥을 얻은 서울은 기성용이 오른발로 슈팅했지만 이번에도 골대에 맞고 말았다. 전반전 추가시간은 1분이 선언됐고 양 팀 큰 기회 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에는 제주가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후반 5분 중앙에서 공을 잡은 주민규가 왼쪽으로 쇄도하는 제르소에게 서울 수비 뒷공간을 향하는 패스를 넘겨줬다. 공을 받은 제르소는 측면으로 끌고 들어간 뒤 왼발로 크로스를 올렸고 이 공을 김주공이 헤더로 마무리하며 이날 경기 선제골을 만들었다.

결국 서울은 후반 11분 강성진과 케이지로를 빼고 조영욱과 한승규를 투입했다. 후반 19분에는 윤종규를 빼고 고광민까지 넣었다. 교체 이후 서울은 측면에서의 크로스를 중심으로 경기를 주도했으나 추가골의 몫은 제주였다. 후반 22분 수비를 등지며 공을 받은 주민규가 왼쪽 측면의 제르소에게 넘겨줬다. 이후 제르소는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서울의 골망을 흔들었다.

두 골 차로 끌려가게 된 서울은 후반 32분 팔로세비치와 고광민을 빼고 박동진과 김신진을 넣으며 공격진의 무게감을 늘렸다. 이후 제주는 김규형이 거친 플레이로 퇴장 당했고 FC서울은 김신진이 깊은 태클로 레드카드를 받았다. 결국 제주가 2-0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8KGH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