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등권 전쟁 대패’ 성남 김남일, “선수 잘못 기용한 감독 책임”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ㅣ탄천=명재영 기자] 김남일 감독의 대패 원인으로 감독 본인을 꼽았다.

성남FC가 5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 김천상무와의 경기를 치렀다. 성남은 이날 김천의 조규성, 김경민, 명준재에게 4골이나 허용하며 김천에 1-4 대패를 당했다. 후반 20분 박수일의 멋진 감아차기 득점이 유일한 위안이었다.

성남은 이날 승리했다면 김천과의 승점 차이를 2점으로 좁히면서 최하위권 탈출을 눈앞에 둘 수 있었다. 그러나 이날 패배하면서 김천의 순위를 높이고 11위 수원삼성과의 승점 차이는 6점으로 벌어졌다. 다음은 성남 김남일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우려했던 것이 경기에 나왔다. 체력적인 문제를 극복하지 못한 것이 패착이다. 선수들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 해줬다. 문제는 체력적인 문제를 고려하면서 선수 선발을 했어야 했는데 감독의 실수인 것 같다. 사실 초반부터 상대 공격진에게 쉽게 공간을 내주고 휘둘렸던 것이 마지막까지 영향을 끼쳤다. 중요한 것은 다음 경기인 수원삼성전이다. 선수들의 회복을 중점에 두고 다음 경기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

후반 추가시간에 두 골을 실점한 것이 클 것 같다
체력적인 영향이 컸다고 본다. 김지수도 부상이 있었는데 참고 뛰었다. 권완규도 체력적으로 안정감이 떨어졌다. 감독 탓이다. 고민을 하고 선택을 했어야 했다.

박수일의 득점이 그나마 위안인데
선수가 가지고 있는 큰 장점이다. 오늘은 전체적으로 체력적인 문제다. 쫓기는 것을 극복하지 못했다. 선수의 득점은 고무적이다.

1-2로 경기가 끝났으면 이야기가 달라졌을까
큰 의미는 없는 것 같다. 우리 입장에서는 승점이 필요하다. 우리가 하위권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승리가 필요했다. 스코어는 큰 의미가 없다.

팔라시오스의 선발 기용은 생각하지 않는지
생각은 항상 한다. 그러나 최근을 보면 상대가 지쳐있을 때 팔라시오스가 후반에 들어가서 흔들어 주는 것이 인상적이어서 그것을 많이 고려했다. 오늘 같은 경우도 완벽한 찬스는 아니지만 기회가 왔는데 살리지 못해서 아쉬울 따름이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EzH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