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김도균 “이승우 없는 경기, 돌파구 찾아보겠다”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수원=김현회 기자]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이승우 없는 경기에 대한 고민이 깊어졌다.

수원FC와 대구FC는 31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수원FC가 정재용의 선취골로 앞서갔지만 이후 고재현과 페냐에게 골을 허용하며 역전 당했지만 후반 종료 직전 김현이 페널티킥을 성공하며 2-2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이 경기 무승부로 수원FC는 지난 강원전 패배 이후 승점 1점을 따냈고 8승 5무 10패 승점 29점을 기록하게 됐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도균 감독은 “경기 결과에 앞서서 비가 엄청 많이 내리고 궂은 날씨에도 팬들께서 끝까지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수비적으로는 아쉽지만 공격적으로는 그런대로 괜찮았다. 이승우 특유의 플레이가 있는데 그런 플레이가 우리 팀에 도움을 주는데 다음 경기도 이승우 없이 경기를 해야한다. 돌파구를 찾을 방법을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지난 경기에서 퇴장 당한 이승우는 이날 경기에 결장했다.

다음은 김도균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경기 결과에 앞서서 비가 엄청 많이 내리고 궂은 날씨에도 팬들께서 끝까지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 2-2 무승부로 마친 게 우리 입장에서는 끌려가다가 골을 넣어서 다행스럽다. 연패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이야기하고 싶다.

김승준 퇴장 장면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밖에서 봤을 때는 아닌 것처럼 보였는데 VAR까지 확인하고 퇴장을 준 점이기 때문에 인정해야 한다. 판정을 존중한다.

이승우 없는 경기였다.
전반전은 대구를 상대로 기회를 많이 만들어 내고 이승우 없이도 좋은 경기를 펼쳤다고 생각한다. 실점 장면에서 아쉬운 건 있다. 전반 막판에 우리의 실수로 상대한테 공을 넘겨줘서 실점했다. 수비적으로는 아쉽지만 공격적으로는 그런대로 괜찮았다. 이승우 특유의 플레이가 있는데 그런 플레이가 우리 팀에 도움을 주는데 다음 경기도 이승우 없이 경기를 해야한다. 돌파구를 찾을 방법을 고민해보겠다.

다음 경기에는 이승우와 김승준이 모두 빠지게 됐다.
고민이다. 우리가 측면 자원이 많지 않다. 이승우가 측면과 중앙에서 다 활약하는 선수인데 그 둘이 다 빠지게 됐다. 오늘 시간을 적게 뛴 선수들과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선수들 중에 고민해보고 결정하겠다. 투톱이 될 수도 있다.

무릴로가 아직 정상적인 컨디션이 아닌 것 같다.
부상에서 돌아와서 경기를 하고 있는데 체력적인 문제가 있다. 몸놀림이 샤프한 느낌을 받지 못한다. 대화를 한 번 해보겠다. 특별한 문제가 있는 것 같지는 않은데 체력적으로 고려해 봐야할 것 같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cTX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