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골 폭발’ 안산 티아고 “감독님과의 티타임이 도움됐어”

[스포츠니어스 | 안산=김귀혁 기자] 티아고가 임종헌 감독대행과의 티타임을 언급하며 감사함을 표했다.

31일 안산그리너스는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전남드래곤즈와의 30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13분 아스나위의 선제골과 이후 티아고의 두 골에 힘입어 3-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안산은 승점 26점을 달성하며 서울이랜드를 제치고 리그 8위까지 올라선 가운데 홈에서도 2연승을 질주했다.

이날 티아고는 후반 22분 정교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기록한 데 이어 후반 25분에는 두아르테의 절묘한 패스를 받아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었다. 그야말로 특급 활약이었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서도 티아고는 “오늘 나에게 기쁘고 특별한 날이다”라면서 “한국에 와서 노력한 훈련의 결과물이다. 다음 경기 더욱 열심히 할 수 있도록 하는 부담을 덜어낸 경기였다. 가족들을 위해서 한국에서 열심히 노력할 것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다음은 안산 티아고와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오늘 나에게 기쁜 날이자 특별한 날이다. 한국에 와서 노력한 훈련의 결과물이다. 다음 경기 더욱 열심히 할 수 있도록 하는 부담을 덜어낸 경기였다. 가족들을 위해서 한국에서 열심히 노력할 것이다.

임종헌 감독 대행과 어제 차 한 잔 했다고 이야기를 들었다. 이런 경험이 예전에 있었는지 궁금하고 구체적으로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
나도 이런 적이 처음이다. 그래도 감독님이 불러줘서 너무 감사했다. 카페에서는 경기에 대한 정보, 내가 해야 하는 점과 보완해야 하는 점 등을 말했다. 이것이 골을 넣을 수 있었던 계기가 됐다.

3월에 발목을 다치면서 장기간 재활에 임했다. 그 기간 동안 심리적으로 힘들지는 않았는지 궁금하다.
나도 당연히 너무 힘들었던 시간이었다. 계속 고개를 숙이고 힘들어했으나 가족들과 긍정적인 대화를 하며 이겨냈다. 나의 득점에 있어서 가족들과 영광을 누리고 싶다.

한국 생활을 하면서 좋은 점과 함께 아쉬운 점이 있다면.
좋은 점은 나도 훈련을 하고 집에 가면 부인과 아기들이 좋은 환경에서 웃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한국이 좋은 나라임을 느낀다. 반대로 힘든 점 중 하나는 식당을 가거나 길거리에서 돌아다닐 때 소통이 힘들다는 점이다. 그래도 가족들과 함께 이를 해결해나가고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가고 있다.

여름 이적 시장에서 본인을 원하는 팀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 만약 이적을 했다면 심리적으로 어땠을지 궁금하다.
나도 그런 이야기를 들었다. 그래도 안산과 계약이 되어 있는 동안에는 여기에서 최선을 다하고 싶다.

외국인 선수들 간 호흡이 좋아지고 있다. 주로 어떤 이야기를 나누는지 궁금하다.
시즌 초반에 부상으로 도움을 많이 못 줬다. 복귀하면서 매 경기 좋아지는 중이다. 서로 경기장 안에서의 문제점을 공유하고 여러 의견들을 나누고 있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1DZE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