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아산 정건우 “어렸을 때 놀러 다녔던 홈구장, 뛰어보니 새로워”

[스포츠니어스 | 안양=김귀혁 기자] 정건우가 겪은 지금까지의 프로는 어떤 모습일까.

충남아산은 6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FC안양을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2 2022 25라운드 맞대결을 치렀다. 경기에서는 전반 38분 안양 김경중에게 선제 실점을 허용했으나 4분 뒤 박세직과 송승민을 거쳐 공을 받은 유강현이 깔끔하게 득점에 성공하며 경기는 1-1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이날 결과로 충남아산은 승점 1점 만을 추가하며 기존 순위인 5위를 유지했다.

이날 정건우는 선발 출격해 20분간 활약한 뒤 유강현과 교체됐다. 지난달 22일 경남FC와의 경기부터 4경기 연속 선발 출전이다. 비록 출전 시간이 많지는 않지만 올해 프로에 입단한 신입 입장으로서는 남다른 기회다. 경기 후 <스포츠니어스>와 만난 정건우 역시 “나에게 한 경기 한 경기가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경기 시간은 짧지만 간절하게 뛰기 위해 항상 준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날 경기 전 취재진과 마주한 자리에서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은 정건우에 대해 “경기에 들어오기 전에는 많은 요구를 한다”면서 “주로 우리 팀에 어떤 것들이 필요한지에 대해 많이 이야기한다. 다만 경기장 안에서는 큰 이야기는 하지 않는다. (정)건우가 할 수 있는 역할만 충분히 해달라고만 한다”라고 언급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에 대해 물어보니 정건우는 “감독님께서 하고 싶은 거 다 하고 나오라고 말씀해주신다”면서 “항상 자신감을 넣어주시고 수비적인 주문을 많이 하신다. 훈련장에서도 나에게 수비 시 움직임에 대해 주문을 많이 하신다”면서 훈련장에서의 박동혁 감독을 이야기했다.

최근 계속된 선발에 주변 동료들의 반응 역시 남달랐다. 정건우는 “아무래도 원정 경기에 가면 형들이 장난으로 ‘호텔 밥은 처음 먹어보지?’라고 말씀하신다. 내가 표정이 굳어 있으면 ‘왜 긴장했어?’라면서 긴장을 풀어주신다. 항상 좋은 말씀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호텔 밥에 대해 묻자 그는 “호텔 밥은 맛있긴 하더라. 그런데 그런 거 생각할 겨를 없이 계속 경기에 대해서만 집중한다. 어떻게 하면 더 잘할 수 있는지에 대해 고민한다”라고 말했다.

이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지 5개월 여. 정건우에게 프로는 어떤 곳이었을까. 그는 “확실히 프로에서는 자기 관리가 중요하더라. 경험에서 부족하다 보니 최대한 형들이 하는 것들을 보고 배우려고 한다”면서 “최근에는 (송)승민이 형과 (유)강현이 형 보고 많이 배운다. 풀타임을 뛰시는데도 기동력이 엄청 좋다. 우리 팀 색깔에 맞는 플레이를 해주시는 것 같아서 최대한 형들을 열심히 보고 있다”라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프로 1년 차만에 선발로 여러 차례 경기에 나서는 모습을 본 부모님도 감회가 남달랐을 터. 그러나 정건우에게 의외의 답변이 나왔다. 그는 “경기를 뛰면 좋아하시기도 하지만 ‘네 경기 후회 안 남도록 최선을 다해서 뛰고 와라’라고 말씀하신다”면서 “당근보다는 채찍을 많이 주시는 유형이시다. 나도 그렇게 생각하고 다 받아들이려고 한다”라며 부모님과의 일화를 소개했다.

정건우에게 아산은 익숙한 곳이다. 2018년 당시 지역 연고 구단인 아산무궁화 시절 창단된 유소년 팀에 들어간 뒤 선문대학교를 거쳐 충남아산에 입단했다. 그런데 놀랍게도 정건우는 그 이전부터 쭉 아산 일대를 맴돌았다. 정건우는 “태어난 곳은 아산이고 어렸을 때부터 쭉 살았다. 그러다가 초등학교 때 잠깐 천안에 갔다가 다시 고등학교 때 아산으로 오게 된 것이다”라면서 “이순신종합운동장은 어렸을 때 놀러 갔던 적도 많았다. 거기에서 경기를 뛴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고 새로운 기분이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정건우는 남은 시즌 각오에 대해 묻자 “이전 반 시즌 동안은 경기에 많이 나서지 못했다”면서 “뒤에서 형들을 보면서 많이 배우려고 했던 것 같다. 남은 반 시즌은 계속 기회가 된다면 이 기회를 발판 삼아 조금씩 경기에 나가더라도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라며 당찬 포부와 함께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KEb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