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잔류’ 김진수 “아내가 월드컵 한 번 나가야하지 않겠냐고 하더라”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김현회 기자] 전북현대 김진수가 팀에 남게된 이유를 설명했다.

전북현대는 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FC서울과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터진 구스타보의 결승골을 잘 지켜내며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최근 5경기 연속 무패(4승 1무)의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이날 승리를 거둔 전북은 11승 5무 4패 승점 38점으로 2위를 이어가게 됐다. 특히나 김진수는 이날 선발로 출장해 맹활약했다. 김진수는 원소속팀인 사우디아라비아 알 나스르와의 긴 협상 끝에 최근 전북과 내년까지 임대로 더 뛰기로 합의했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진수는 “승리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팀이 좋은 상황인데 오늘 경기가 힘들 거라고 생각했다”면서 “많이 고민하고 뭐가 가장 좋은 선택일까 생각했다. 두 가지 정도가 떠오르더라. 경기에 나가고 좋은 몸 상태를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감독님 때문에 남았다. 두 번째는 아내와 했던 이야기가 중요했다. 내가 가는데 방향성에 맞는 선택을 했다. 아내가 월드컵 한 번 나가봐야하지 않겠냐고 하더라”라고 팀에 잔류한 소감을 전했다.

다음은 김진수와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승리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팀이 좋은 상황인데 오늘 경기가 힘들 거라고 생각했다. 이겨서 다행이다.

전북에 남겠다고 생각하게 된 계기는.
많이 고민하고 뭐가 가장 좋은 선택일까 생각했다. 두 가지 정도가 떠오르더라. 경기에 나가고 좋은 몸 상태를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감독님 때문에 남았다. 두 번째는 아내와 했던 이야기가 중요했다. 내가 가는데 방향성에 맞는 선택을 했다.

아내와 어떤 이야기를 나눴나.
아내가 월드컵 한 번 나가봐야하지 않겠냐고 하더라. 그거에 이제 남은 시간 동안 관리하고 경기에 나갈 수 있었으면 한다. 가족들의 삶도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어떤 게 더 좋은 선택일지 고민을 많이 했다.

김상식 감독이 김진수를 월드컵에 꼭 보내고 싶다고 했다. 
감독님이 코치를 하던 시절에도 내가 전북에서 선수 생활했다. 얼마나 대단한 선수였을지를 알고 있다. 감독님과 코드가 잘 맞는다. 나를 믿어주시는데 나도 그 믿음에 보답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서로의 믿음이 두터워졌다.

경기 도중 송민규에게 다가가 강하게 대화하는 모습이 있었다. 무슨 상황이었나.
민규가 축구는 나보다 잘하는 선수여서 내가 민규한테 할 이야기는 없다. 날씨가 더웠지만 민규가 수비하는 방법과 공이 들어오는 길을 잘 서 있어줬으면 하는 마음에서 민규한테 가서 이야기를 했다.

울산과 승점 5점차다. 추격이 가능할까.
울산을 추격하는 입장이지만 절대적으로 울산만 신경쓰고 견제하는 건 아니다. 매 경기가 중요하다. 5점 차이기는 하지만 울산도 어제 이겼고 우리도 이겼다. 같이 잘해서 어쩔 수 없이 넘지 못한다면 그 결과를 받아들여야 하지만 아직 경기가 많이 남아있고 얼마나 준비하느냐에 따라서 울산은 더 압박을 받지 않을까 생각한다.

최근 분위기가 좋다고 했는데 어떤 부분에서 특히나 더욱 그런가.
각자의 위치에서 뭘 해야하는지 인지하고 있다. 감독님이 요구하는 걸 잘 받아들이고 있다. 누구 하나 불평불만 없이 성적이 좋지 않을 때 팬들의 질타에 대해서 다 맞다고 이야기를 나눴다. 그게 개선되면서 경기력이 나오고 있다고 생각한다.

선수 생활하면서 요즘과 같은 일정과 날씨에서 경기를 한 적이 있나.
사우디에서 이거보다 더 더운 건 경험했다. 날씨는 사우디가 한국보다 훨씬 더 덥다. 날씨는 괜찮다. 그런데 습도가 높아서 여름을 나는데 있어서 몸 관리를 해야한다. 베트남에서 습한 날씨를 경험했기 때문에 잘 먹고 잘 쉬고 치료 잘 받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월드컵에 대한 집착이 강한 것 같다.
월드컵에 대한 집착은 러시아월드컵 때가 가장 강했다. 월드컵에 대한 집착은 당연히 있지만 2014년과 2018년에 내 의지가 부족해서 못 나갔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내 의지와 상관없이 부상이 있어서 못 나간 거다. 이번에도 아직 시간이 있어서 미래를 모른다. 조심한다고 다치지 않는 것도 아니다. 못 나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8FV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