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김상식 “팀에 잔류한 김진수, 있고 없고의 차이 크다”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김현회 기자] 전북현대 김상식 감독이 김진수의 활약에 대해 높은 평가를 내렸다.

전북현대는 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FC서울과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터진 구스타보의 결승골을 잘 지켜내며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최근 5경기 연속 무패(4승 1무)의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이날 승리를 거둔 전북은 11승 5무 4패 승점 38점으로 2위를 이어가게 됐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상식 감독은 “멀리 원정응원을 온 전북현대 팬들에게 승리로 보답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 전반전 초반에 체력적인 부분도 있었고 잔디 적응도 덜 돼서 서울에 밀렸지만 선수들이 집중력을 가지고 경기를 했다”면서 “특히나 김진수가 있고 없고의 차이가 있다. 최철순과 박진성도 있지만 기동력이나 공격, 수비 모두 전북현대를 이끌어 가는 선수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김상식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멀리 원정응원을 온 전북현대 팬들에게 승리로 보답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 전반전 초반에 체력적인 부분도 있었고 잔디 적응도 덜 돼서 서울에 밀렸지만 선수들이 집중력을 가지고 경기를 했다. 오늘 경기는 전북현대와 FC서울 모두 최선을 다한 경기였다.

김진수의 활약에 대한 평가는.
그 전 경기는 못 나왔지만 최고의 모습을 보여줬다. 김진수가 있고 없고의 차이가 있다. 최철순과 박진성도 있지만 김진수는 기동력이나 공격, 수비 모두 전북현대를 이끌어 가는 선수다. 김진수 때문에 며칠 간 잠을 못자고 고민도 많이 했는데 오늘 활약해 줘서 김진수에게 고맙다.

송범근이 몇 차례 중요한 선방을 했다.
골대도 잘 막았던 것 같다. 올해 집중력이 높다. 작년과 재작년에는 실수가 있었는데 올해는 더 잘해주고 있다. 월드컵 욕심이 있어서 더 잘해주는 것 같다. 지금처럼 해줄 것이라 믿는다.

구스타보의 경기력은 완전히 올라왔다고 보나.
잘 될 때는 업되고 안 될 때는 시무룩한 성격이다. 골이 나오고 있기 때문에 살아나고 있다고 봐야할 것 같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wT7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