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운 패배’ 인천 조성환, “부상자 더 생기면 안돼”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ㅣ인천=명재영 기자] 조성환 감독이 계속되는 부상에 어려움을 호소했다.

인천유나이티드가 6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20라운드 수원FC와의 경기를 치렀다. 인천은 이날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수원 니실라에게 실점하면서 아쉬운 0-1 패배를 당했다. 인천은 이날 패배로 무승 기록이 3경기로 늘어났다.

인천으로서는 뼈아픈 경기였다. 무고사의 부재가 너무 컸다. 문전 앞에서 마무리를 짓지 못하면서 결국 상대에게 극적인 골을 허용했다. 유효슈팅 5개를 포함해 10개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다음은 인천 조성환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오늘 습하고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많은 팬들이 응원해 주셨다. 마지막에 집중력을 잃고 실점했는데 잘 추슬러서 다음 경기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 부상자가 너무 많아 준비하기 힘들지만 경각심을 가지고 남은 하반기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 더 이상 부상자가 발생하면 안 될 것 같다.

전반 종료 후 교체된 델브리지의 상태는
바깥쪽 피로 골절이 예상되는데 체크해봐야 한다.

실점 장면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측면에서 강인구, 홍시후가 겹쳐서 공간을 허용했다. 경기를 이기기 위해서는 밸런스를 잘 유지해야 한다. 공격하는 과정도 골 라인 아웃이 되든 어떤 형태로든 마무리를 지어야 한다.

김보섭에 대한 평가
조금 더 세밀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본인의 장점이 있기 때문에 살려내면 득점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경기 중에 최전방에 계속 변화를 줬는데
지금으로서는 어떤 조합이 낫다고 평가하기 힘들다. 훈련할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기 때문에 가지고 있는 자원 속에서 조합을 찾아야 한다.

전북 원정을 어떻게 준비할 것인지
회복이 제일 중요하다. 이명주를 비롯해 모두가 피곤한 상황이다. 우리만 경기를 하고 있는 건 아니고 상대들도 경기를 하고 있다. 빠른 회복과 강한 정신력으로 준비해야 할 것 같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3gs9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