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 김포 고정운 감독이 충북청주와 천안에 건네는 조언

[스포츠니어스 | 부산=조성룡 기자] 김포FC 고정운 감독이 신생팀에 대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6일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부산아이파크와 김포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김포 고정운 감독은 즐거운 표정이었다. 나름대로 여름 이적시장을 알차게 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고 감독은 “공격수도 데려오고 황도연과 김종민 등 수비수도 데려와 조금 숨통이 트였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사실 택도 없는 금액에 선수들을 데려오기는 했다”라면서 “이규로의 경우 은퇴를 얼마 남지 않은 선수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뛰는 모습을 보니 몸 관리도 굉장히 잘한다. 1년이 아니라 2년 그 이상을 더 뛸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칭찬을 했다.

최근 충북청주FC는 K리그 가입이 확정됐고 천안시축구단도 가입 서류를 제출하는 등 K3리그 팀들이 K리그에 진출하려는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고 감독도 같은 경험을 해온 ‘선배’다. 이 이야기를 꺼내자 고 감독은 “축하할 일이다”라면서 “팀이 많이 생긴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한 일이다”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러면서 고 감독은 “하지만 우려되는 부분은 있다. 너무 많은 팀들이 생기면 경기력의 질이 떨어질 수 있다”라면서 “선수단을 어떻게 꾸려서 잘 조직적으로 만들 것인지에 대한 생각을 깊이 해야한다. 무엇보다 프로에 입성하기 전에 잘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고 감독이 말하는 ‘잘 준비’란 무엇일까? 그는 “가장 중요한 것은 현장에 있는 사람과 행정을 하는 사람이 굉장히 밀접하게 잘 맞아야 한다는 것이다”라면서 “특히 시도민구단의 경우가 그렇다. 양 쪽이 잘 맞아 떨어져야 함께 한 길로 나아갈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고 감독은 “그런 점에서 나는 우리 대표에게 정말 고맙다. 우리 대표님의 경우 행정적인 것은 본인이 하지만 선수단에 대한 부분은 내게 다 위임을 한다”라면서 “나는 감독과 대표이사의 관계가 23개 K리그 구단 중 우리가 제일 좋다고 생각한다. 이게 너무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고 감독은 “나는 정말 여기 와서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김포 부임 이후 고 감독의 표정은 예년과 달리 눈에 띄게 밝아지고 있다. 고 감독은 “환경은 그렇게 좋다고 볼 수 없지만 정말 많은 분들이 선수단을 위해 노력해주고 계시다. 만들어가는 재미가 있다. 정말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11Ra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