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중 세리머니가 부끄러운 안양 이우형 “모른 체 했어”

[스포츠니어스 | 안양=김귀혁 기자] 김경중의 세리머니에 안양 이우형 감독은 부끄러워했다.

FC안양은 6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충남아산과의 하나원큐 K리그2 2022 25라운드 경기에서 전반 38분 김경중의 선제골로 앞서 갔으나 전반 42분 충남아산 유강현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경기는 1-1로 마무리됐다. 이날 결과로 안양은 5경기 연속 무패(3승 2무) 행진을 이어간 가운데 부천FC를 앞지르고 3위로 도약했다. 특히나 이날 김경중은 골을 넣은 뒤 이우형 감독의 얼굴이 새겨진 걸개 앞에서 똑같은 포즈로 세리머니를 했다. 전부터 예고한 세리머니였다.

더운 날씨가 마무리에서의 정교함을 떨어뜨렸다. 안양은 선제골 이후 후반전에도 많은 교체와 함께 상대 문전까지 접근했으나 이후 세밀함이 떨어지며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안양 이우형 감독도 “홈팬들 앞에서 이기지 못해서 죄송하다”면서 “연승을 이어가지 못한 것도 아쉽다. 그래도 무더운 날씨 속에 끝까지 이기려고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칭찬하고 싶다”고 말하며 더운 날씨에서의 어려움을 언급했다.

다음은 안양 이우형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홈팬들 앞에서 이기지 못해서 죄송하다. 연승을 이어가지 못한 것도 아쉽다. 그래도 무더운 날씨 속에 끝까지 이기려고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칭찬하고 싶다.

김경중이 드디어 감독님 걸개 앞에서 세리머니를 했는데 당시 반응은 그렇게 크지 않았다. 그 이유가 있는가.
그런 걸 모른 체 하는 것이 좋은 것 같다. 왜 그런···(세리머니를) 하여튼 나를 위해서 해준 것에 대해서 고맙지만 앞으로 안 했으면 좋겠다.

경기 전 선수들의 태도가 변했다고 언급했는데 조나탄이 도움까지 하는 장면이 나왔다.
선수들에게 항상 개인보다는 팀이 잘해야 하기 때문에 선수들끼리 헌신적이게 하라고 말한다. 기술과 전술로는 상대를 제압하기 힘들다. 상대를 무너뜨리기 위해서는 힘이 있어야 하는데 이는 선수들의 희생정신에서 나온다. 비기기는 했지만 이런 모습이 나온다면 목표한 대로 잘 나가지 않을까 싶다.

박동혁 감독이 오늘이 제일 더운 날이라고 언급했다. 날씨가 선수들을 괴롭혔던 것 같다.
오늘 상당히 더웠다. 개인적으로 우리 선수들도 열심히 고생하면서 최선을 다해줬지만 왜 충남아산이 돌풍을 일으키는 강팀으로 자리 잡았는지 오늘 경기를 보면서 느꼈다. 개인적으로 후반전이 지나면 체력적으로 떨어질 줄 알았는데 그런 모습이 없었다. 이 때문에 좋은 경기력과 순위를 유지하는 것 같다. 충남아산 선수들에게 아끼지 않은 칭찬을 하고 싶다.

안양 선수단 중에서는 어떤 선수를 칭찬하고 싶은가.
아무래도 이창용이다. 지난번 경기 때도 슈팅을 머리에 두 번이나 맞추면서 뇌진탕 증세가 약간 있었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 쉬게 해 줄까 생각했다가 본인도 팀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런 모습들이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다른 선수들도 열심히 해줬지만 이창용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3Og5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