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김남일 감독 “팔라시오스와 심동운, 새로운 활력소 될 것”

[스포츠니어스 | 탄천종합운동장=김귀혁 기자] 김남일 감독이 패배의 아쉬움 속에서도 몇몇 선수들에게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성남FC는 5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포항스틸러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20라운드 경기에서 심동운의 선제골로 먼저 앞서 나갔음에도 불구하고 후반전 포항 허용준의 동점골과 김승대의 두 골, 임상협의 쐐기골까지 허용하며 1-4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성남은 무승 기간을 6경기(3무 3패)로 늘렸다.

경기 후 무거운 표정으로 기자회견장에 들어온 성남 김남일 감독은 “선수들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면서 “전반전과 후반 초반까지는 원하는 대로 흘러갔다. 후반전 시작하자마자 나온 좋은 슈팅이 골대에 맞은 것이 아쉽게 생각한다. 그 골이 들어갔다면 흐름이 우리 쪽으로 넘어왔을 것 같다. 포항은 기회가 왔을 때 해결한 반면 우리는 그러지 못했다”라면서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다음은 성남 김남일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선수들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 전반전과 후반 초반까지는 원하는 대로 흘러갔다. 후반전 시작하자마자 나온 좋은 슈팅이 골대에 맞은 것이 아쉽게 생각한다. 그 골이 들어갔다면 흐름이 우리 쪽으로 넘어왔을 것 같다. 포항은 기회가 왔을 때 해결한 반면 우리는 그러지 못했다. 팬 분들께는 드릴 말씀이 없다. 이기기 위해서 이 무더운 날씨에서 선수들은 열심히 해줬지만 승리하지 못해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 물론 지금 상황이 괴롭고 힘들지만 아직 경기는 남아있다. 포기하지 말고 힘을 내도록 하겠다.

경기에서는 패배했지만 중원에서 밀로스의 활약이 눈에 띄었다.
오늘이 세 번째 경기인데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밀로스도 그렇지만 팔라시오스도 그렇도 (심)동운이도 그렇고 우리 팀에 활력소가 될 만한 골이었다고 생각한다. 비록 패배했지만 그런 선수들의 활약이 앞으로 팀에 큰 힘이 될 것 같다.

뮬리치가 교체 아웃됐다. 부상 상태는 어떤가.
다시 한번 확인해봐야 한다. 큰 이상은 아닌 것 같지만 근육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

뮬리치가 처음에 교체 신호가 있었다가 기간을 두고 교체하는 모습이었다.
선수 본인은 의지가 있었지만 부상 징후가 있다면 교체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해서 이야기를 해줬다. 시간이 갈 수록 상황이 좋지 않아 불가피하게 교체를 할 수 밖에 없었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f8v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