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승 끊은 김천 김태완 감독 “다시 행복축구 시작하는 마음으로”

[스포츠니어스 | 김천=조성룡 기자] 김천상무 김태완 감독이 9경기 무승을 끊어낸 소감을 밝혔다.

5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김천상무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홈팀 김천이 무려 네 골을 퍼부으면서 제주를 4-0으로 대파했다. 김천은 명준재, 김지현, 이영재의 릴레이 골과 제주 김오규의 자책골로 승점 3점을 따냈다. 김천은 9위에 올랐고 제주는 순위 상승에 실패했다.

김천은 오랜만에 화끈한 공격력을 폭발시켰다. 전반전에 두 골을 넣으면서 앞서갔고 후반전에는 교체 투입된 명준재가 물오른 골 감각을 보여주면서 두 골을 넣었다. 김천은 지긋지긋한 9경기 연속 무승을 이렇게 끝내면서 희망을 보여줬다. 다음은 김천 김태완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나는데 양 팀 선수들 고생 많았다. 홈 경기라 제주를 이긴 것 같다. 그리고 부상 투혼에도 박수를 보낸다.

제주에 상대 전적에서 우위를 점하는 이유는?
우리는 매번 선수가 바뀌기 때문에 특정 선수가 있는 것은 아니다. 그래도 제주가 좀 힘든 시기인 것 같다. 확 떨어지는 시기에 우리가 만나게 되어 홈 경기를 좀 수월하게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명준재가 한 골을 넣고 자책골을 유도하는 등 활약했다.
준비를 잘했는데 우리가 U-22 서진수 등을 기용하느라 많은 기회를 주지 못했다. 페이스가 굉장히 좋아서 측면 윙백이나 공격수로 괜찮았다. 항상 투입을 고려해왔다. 이번 경기에서 자신의 모습을 200% 발휘해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

김태완 감독을 만나면 토종 공격수들이 부활한다.
외국인이 없어서 한국인이 다 나가야 하니 살아나는 것 같다. 경기 감각이나 컨디션이 올라오기도 하고 소통도 잘 되니 그런 부분이 군대에 오면 다른 팀보다 잘 맞는 것 같다. 본인도 오면 전화위복을 하기 위해서 노력하는 게 경기장에 나타나기 때문에 잘 되는 것 같다.

측면 플레이가 잘된 것 같다. 특히 김한길의 활약이 인상적이었다.
크로스의 질이 좋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더 세밀해야 한다. 우리가 경기를 리드하는 상황이라 유리하게 전개돼 역습 상황 등이 나온 것이다.

그동안 주축으로 뛰던 선수들의 전역이 얼마 남지 않았다.
또 누군가에게는 기회가 될 것이다. 나가면 새로운 선수가 들어오는 일을 반복했다. 그 점은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어떤 새로운 선수가 보여줄지 기대도 되고 여기서 잘 성장해서 다른 팀에서 진가를 발휘해주면 뿌듯하다. 그게 내 역할인 것 같다.

오랜만에 무실점 경기였다.
특별히 경기 전에 한 마디도 안했다. 특별히 이야기한 것은 없다. 선수들이 하려고 하는 부분이 있어서 내가 틀을 잡는 것이다. 수비적인 틀을 잡아도 남은 것은 선수들의 몫이다. 그저 잘했다고 칭찬해주고 싶다.

9경기 무승을 끊었다.
경기를 잘 준비하고 못이기는 게 이어지니 선수들도 자신감이 떨어졌다. 나 역시도 ‘이게 왜 안되지?’라는 고민을 많이 했다. 결국에는 선수들이 하는 경기라서 선수들이 열심히 해준 덕분에 무승을 끊어냈다. 그동안 못했던 행복축구를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f3k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