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이장관 감독의 목표, ‘누구도 무시 못할 팀 만들기’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ㅣ목동=명재영 기자] 이장관 감독의 목표는 확실했다.

전남드래곤즈가 3일 오후 8시 목동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2 24라운드 서울이랜드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전남 이장관 감독은 경기 전 취재진과의 만남에서 “지난 일주일 동안 우리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전술을 다듬는 데 집중했다”면서 “오늘 경기도 상대에 맞추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스타일과 우리의 전술을 경기장에서 보여주는 데 중점을 둘 것이다. 선수들이 경기 중에 타이밍을 정확히 잡고 예측할 수 있는 것들을 가장 중요시하고 있다”고 경기 전 각오를 전했다.

전남은 이날 발로텔리와 박희성에 최전방에 선다. 이 감독은 “현재 우리 선수단을 고려할 때 발로텔리를 잠깐 기용하기에는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서 “박희성 같은 경우 지금 약간 소외되는 느낌도 있고 여러모로 좋지 않은 상황인데 정말 열심히 따라와 주고 있고 고참으로서 팀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선수단에 좋은 영향을 보이고 있다. 그런 부분에 대해서 오늘 기대를 하고 전체적으로는 선수단 내 경쟁까지도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플라나의 복귀가 늦어지고 있다. 이 감독은 “아직 뛰는 모습을 못 봤다. 영상으로만 봤다. 선수도 빨리 팀에 합류하고 싶은 마음이 있고 서로 급한 상황인 것 같다”면서 “완벽하게 몸 상태가 만들어지려면 앞으로 2주의 시간은 더 필요할 것 같다”고 전했다.

여름 이적시장에서 움직임이 많은 전남이다. 한때 울산현대의 마크 코스타 영입설이 돌기도 했다. 수원삼성과는 상호 임대 트레이드를 통해 한석희를 데려왔다. 이 감독은 “코스타 같은 경우는 영입을 추진한 건 맞지만 더 이상의 진행은 없을 것 같다. 모든 걸 이야기할 수는 없지만 의도대로 잘 풀리지 않았다”면서 “한석희는 기본적으로 스피드가 있는 선수이고 우리 공격진에 활력을 줄 수 있는 자원이다. 팀에 합류한 지 시간이 얼마 되지 않아서 오늘은 뛰지 않지만 앞으로 우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부임 후 빠른 시간 안에 팀을 정비하고 있는 이 감독이다. 이 감독은 “지금 부임 후 네 번째 경기인데 지난 경기들을 보면 우리를 조금 우습게 보고 쉽게 나왔다가 많이 당황했을 것”이라면서 “시간이 얼마 되지 않았고 아직 완벽하지 않지만 우리의 방향은 제대로 가고 있다. 우리에 대해 K리그2 모든 구단이 연구하고 긴장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오늘도 우리는 물러서는 것 없이 상대 지역에서부터 강하게 압박할 것이다. 우리 진영에서 플레이하기 위해서는 롱볼 외에는 선택지가 없게끔 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날 전남에 제일 중요한 것은 역시 승점 3점이다. 아직 부임 첫 승을 거두지 못한 이 감독은 서울이랜드를 상대로 승리를 노린다. 이 감독은 “우리가 4승에서 오랜 시간 멈춰 있는데 빨리 5승을 올려서 침체된 분위기를 바꾸는 에너지를 얻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OTG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