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김도균 감독 “이승우 재교체? 활동량이 너무나 부족했어”

[스포츠니어스 | 대구=조성룡 기자]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이승우를 재교체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3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대구FC와 수원FC의 경기에서 양 팀은 90분 동안 치열하게 맞붙었지만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면서 0-0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두 팀 모두 중상위권 도약이 필요했지만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를 얻었다.

수원FC는 힘든 대구 원정에서 승점 1점을 따냈다. 이날 수원FC는 이승우와 라스가 상대 수비에 막히면서 활로를 찾기 힘들었지만 상대 공격 또한 효과적으로 막아내면서 결과적으로 무승부를 거둘 수 있었다. 수원FC는 연승은 멈췄지만 계속해서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다음은 수원FC 김도균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원정 경기에서 전반전부터 체력적으로 힘든 모습을 보였다. 사실 후반전에 걱정을 했다. 경기 흐름이나 전체적인 분위기가 쉽지 않겠다고 생각했다. 결과적으로 0-0으로 끝났다. 우리 입장에서는 잘 막았다고 생각한다. VAR의 운도 있었던 것 같다. 체력적으로 어떻게 회복할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 바로 경기가 있다. 가장 고민되는 부분이다.

이승우를 교체 투입했다 재교체했다.
다 보셔서 알겠지만 뛰어다니는 활동량이 이번 경기에서는 너무 부족했다. 체력적인 문제인 것 같다. 체력적으로 떨어지다보니 본인 특유의 스피드를 살리는 플레이가 전혀 나오지 않았다. 그리고 후반전에 우리가 공 점유율을 내주는 경기를 했다.

오른쪽 측면 수비가 전혀 잘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 부분을 생각해 니실라가 많은 활동량이 있으니 그렇게 교체를 했다. 양동현과 같이 넣어서 공격적인 모습을 생각하면서 투입을 했다. 한두 번 기회는 왔다고 생각하는데 그 부분은 아쉬운 점인 것 같다.

이승우를 향한 견제가 심해지고 있다.
이번 경기에서 본 것처럼 이승우의 활약도에 따라 득점이나 팀 플레이 등이 살아나고 가라앉는 것이 있다. 이번 경기에서는 기술적인 부분보다는 체력적인 부분이 문제였다고 생각한다. 그 부분을 어떻게 회복하고 극복하는지가 우리 팀과 이승우에게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cYB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