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강현무의 안타까운 고백 “골대 앞에 서는 것이 부담스러워”

[스포츠니어스 | 포항=김귀혁 기자] 포항스틸러스 강현무가 힘든 상황에서도 분발을 다짐했다.

2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포항스틸러스와 울산현대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포항 강현무는 이날 선발 명단에 올랐다. 기존 주전 골키퍼였던 윤평국이 부상을 당하면서 당분간 경기를 뛸 수 없게 되자 부상에서 막 회복해 FA컵에서 복귀전을 치른 강현무에게 중책을 맡긴 것이다.

그는 먼저 지난 FA컵을 회상하면서 “생각한 것보다 몸이 많이 좋지 않았다. 그래서 걱정을 좀 하기는 했다”라면서 “결국 걱정한 대로 일이 터져버렸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굉장히 오랜만에 경기를 출전했지만 결과는 만족스럽지 못했다. 과거의 강현무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는 우려도 있었다.

그래도 강현무는 지루한 재활을 이겨내고 다시 그라운드에 돌아왔다. 그는 “발목을 수술한 것도 있지만 그 외에도 자잘한 부상이 좀 있었다”라면서 “부상을 당해 마음이 많이 아픈 와중에 재활이 많이 지루했다. 쉬는 거에 익숙해지면서 재활에 소홀한 것도 있었다. 그게 복귀가 늦어진 이유 중 하나였던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그래서 강현무는 복귀를 굉장히 낯설어했다. 포항의 든든한 수문장이었던 그가 “경기장에 들어가는 것 자체가 낯설었다.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도 모르겠더라”면서 “원래 골대 앞에 서는 것이 부담스럽지 않았다. 그런데 지금은 골대 앞에 서는 것이 부담스럽다”라고 토로했다.

아직 강현무의 몸 상태는 완전하지 않다. 그 또한 스스로를 “6~70% 정도의 몸 상태”라고 표현했다. 예상보다 일찍 복귀한 것이었다. 강현무는 “원래는 이번 경기인 울산현대전부터 복귀 준비를 할 예정이었는데 (윤)평국이 형이 다치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빠르게 경기를 뛰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강현무는 동해안 더비에서 다른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일단 골대 앞에 섰을 때의 부담스러움을 이겨내야 한다. 쉰 만큼 보답을 해야하기 때문에 그 정도는 안고 가야한다”라면서 “울산을 상대로 한 번 해보겠다. 우리 홈에서 울산이 쉽게 이기는 건 볼 수 없다”라면서 각오를 다졌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zdW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