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홍명보 감독 “다 성실하고 열심인 선수들, ‘나쁜 남자’가 없어”

[스포츠니어스 | 포항=조성룡 기자]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고충을 토로했다.

2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포항스틸러스와 울산현대의 경기에서 홈팀 포항이 김승대의 두 골 활약에 힘입어 울산을 2-0으로 꺾고 동해안 더비에서 승리를 만끽했다. 승점 3점을 획득한 포항은 3위로 뛰어올랐고 울산은 1위 자리는 지켰지만 하위 팀들의 추격을 허용했다.

울산 입장에서는 여간 실망스러운 한 판이 아닐 수 없었다. 포항의 역습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서 두 골을 내줬고 공격 상황에서도 이렇다 할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하면서 힘없이 무너졌다. 하위 팀의 추격을 허용한 울산은 갈 길이 바빠졌다. 다음은 울산 홍명보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전체적인 경기 내용은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결과적으로 초반 실점과 역습을 통해 골을 허용했다. 이번 경기는 순간순간의 판단력이 실수를 저질러 그게 실점으로 연결이 됐다. 그 다음에 전체적으로 놓고 보면 지금 우리 팀의 속도가 전반기에 너무 빨랐던 것 같다.

우리 속도 이상으로 갔다. 거기서 결과를 얻긴 했지만 지금부터는 뭔가 우리 팀 내의 선수들이 부담감을 안고 경기하는 분위기가 생겼다. 승점 차이가 많이 나다보니 더 빨리 가려고 하다보니 요즘 같이 골도 터지지 않는 등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 우리 속도를 찾아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공격수들의 골이 없다는 것이 가장 아쉬울 것 같다.
엄원상이 있었다면 물론 기회가 많았겠지만 골이 터져줘야 한다. 우리는 어떤 한 선수에 의존해서 골을 터뜨리는 경기를 하지 않고 여러 상황에서 그런 것들을 해왔다. 결론적으로 잘 되지 않으니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교체 공격수도 아쉽고 수비적인 상대도 쉽게 뚫지 못하고 있다.
답답하다. 계속 훈련도 하지만 그 부분을 해결해야 한다. 그 부분이 결과적으로 최근 몇 경기 동안 무득점으로 계속 나오고 있다. 문제점이라고 볼 수 있다.

체력적인 것보다 정신적인 문제라고 보는가?
우리의 뒷심 문제를 연결시키고 싶지는 않다. 전반기에 우리가 너무 앞서갔기 때문에 더 빨리 가려는 조급함이랄까? 예를 들어 성남전에서 이기지 못하니 분위기가 가라앉는 등이 있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한 경기는 한 경기로 치고 빨리 그 다음 경기를 회복하고 준비해야 하는데 연결되는 그런 것들이 내 눈에 좀 보인다. 경기 전체를 놓고 봐서는 포항과 이런 동해안 더비를 한 적이 없지만 패배하는 것은 선수들의 순간적인 판단이나 심리적인 것들이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거리가 되고 있다.

황재환의 플레이는 어떻게 봤는가?
잘했다. 좀 더 시간을 주려고 했는데 상황이 그렇게 되다보니 어쩔 수 없이 교체했다. 이번 경기에서 어떻게 보셨는지 모르겠다. 어떻게 봤는가? (잘한 것 같다) 나도 개인적으로 그렇게 생각한다.

쉴 시간이 없이 바로 준비해야 한다.
회복해야 한다. 지금 기간에 할 수 있는 일은 없고.

심리를 만져야 하는 시간도 없어 아쉬울 것 같다.
가끔은 내 경험을 통해도 이야기를 하고 여러가지 방법을 동원하지만 일단은 우리가 이 시점에서는 긴장감이나 이런 투쟁심을 가지고 매 경기에 나가야한다. 그런데 우리는 그 전에 부담감을 가지고 나가는 것들이 보인다. 이번 경기도 계속 시작부터 하다가 탁 넘어와서 실점했다. 결과적으로 그건 상황 판단에 문제가 있는 것이다.

그런 것에 대해서 더 이상 어떻게 할 수 있는 게 없는 상황과 충분히 한 상황에서 실점하는 건 고민을 해봐야 한다. 이건 우리가 넘어서지 않는 이상 절대 이겨낼 수 없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이겨내야 한다. 우리도 최대한 하지만 우리 선수들이 잘하고 있다. 열심히 한다. 반대로 축구선수치고 ‘나쁜 남자’들이 없는 것 같다. 다 열심히 하고 성실하게 한다.

예를 들면 동등한 상황에서 한다면 우리 선수들도 그럴 것이다. 그런데 지금은 경기 내용 자체가 원사이드한 상태에서 경기를 하다보니 그런 상태에서 제일 위험한 것이 공격을 하다가 수비 전환 개념의 스피드다. 공격을 계속하다 수비로 전환되는 개념이 빨라질 수가 없다. 그러다보니 역습에 굉장히 위험한 면이 있다. 그런 것도 충분히 이야기를 했는데도 계속 이렇게 나온다.

어떤 식으로 접근할지 선수들에게 이야기를 들어보고 해야한다. 결과적으로 우리가 실망할 수는 있지만 지금 하고 있는 축구를 계속 더 완성도 있게 하는 수 밖에 없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nAV1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