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실점-첫 연승’ 강원 최용수, “우리가 내려 설 때 위협적인 상황 없었어”

[스포츠니어스ㅣ탄천=명재영 기자] 최용수 감독이 팀의 경기력에 크게 만족했다.

강원FC가 2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9라운드 성남FC와의 경기를 펼쳤다. 강원은 이날 경기에서 후반 12분 김영빈, 후반 43분 정승용이 연달아 득점하면서 성남에 2-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는 강원의 이번 시즌 첫 원정 승리이자 첫 연승이다.

지난 라운드에서 제주유나이티드에 4-2 대승을 거두면서 분위기를 전환했던 강원이다. 시즌 첫 연승을 거두면서 좋은 분위기를 확실하게 이어갈 수 있게 됐다. 특히 두 경기 연속 다득점을 거뒀다는 점에서 자신감이 크게 오른 강원이다. 다음은 강원 최용수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우리가 잘못했을 때는 걷잡을 수 없을 수 있는 경기였는데 우리 선수들이 놀라운 집념과 투혼을 보여줬다. 약속된 플레이로 우리가 하고자 한 플레이를 지킨 것을 칭찬한다. 멀리 원정 온 팬들에게도 감사하다. 올 시즌 첫 연승과 원정 승리다. 더 좋은 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김대원이 오늘도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한 경기에 4개의 공격포인트를 올리면 다음 경기는 조금 힘들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오늘 한 골 승부가 될 수 있고 상대의 밀집 수비에 힘든 부분에서 잘 해줬다. 선수단 미팅에서 김대원과 같은 좋은 키커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자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발샤가 데뷔전을 치렀다
아직 이 선수가 어떤 경기력을 보여줄지 가늠할 수 없다. 가지고 있는 능력은 분명히 있는 것 같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임팩트 있는 모습을 보여준 것 같다. 일단 발목 상태가 완전하지 않기 때문에 회복 후에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오랜만에 무실점이다
훈련장에서부터 안정된 분위기가 있었다. 오늘 상대의 역습을 막는 데 중점을 뒀다. 우리가 내려앉았을 때는 크게 위협적인 상황은 없었다. 2선 자원들이 이전과 다르게 협력 수비에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오늘 많은 것을 챙겼는데
시즌 초반부터 뜻하지 않은 여러 가지 악재가 있었다. 우리가 놓쳤던 지난 경기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다음 경기는 결과를 떠나서 축구를 통해서 팀이 무엇인지 보여주고 싶다. 후배들이지만 쓰러질 정도로 경기에 몰입하는 모습에 고맙고 이것이 우리가 가야 할 방향인 것 같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JYhe 입니다.